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코로나 쇼크에 제주 경제지표 줄줄이 최악
작년 제주 소비스업생산 지수 관련 통계후 첫 감소
숙박·음식점업 지수는 81.9로 역대 최저치 기록
건설수주액은 7562억원으로 2013년 후 가장 적어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21. 02.22. 16:49: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코로나19 상황이 1년 내내 이어진 지난해 제주지역 경제지표가 곤두박질치며 관련통계 작성 후 최악의 수치들이 잇따랐다. 특히 관광산업 비중이 높은 제주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숙박·음식점업지수와 도소매업지수가 급락하며 최근 10년동안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고, 건설수주액은 2013년 이후 7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22일 호남지방통계청 제주사무소가 발표한 '2020년 제주지역경제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서비스업생산지수(불변)는 105.7로 전년(118.0) 대비 10.4% 줄었다. 이는 관련통계를 잡기 시작한 2010년 이후 전년 대비 첫 감소세다. 이는 도·소매업 지수가 2019년 113.2에서 지난해 97.8로 감소하고, 숙박·음식점업 지수가 81.9로 전년(104.0) 대비 하락하며 2010년 이후 처음으로 기준치(100) 아래로 떨어지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된 여파로 분석되고 있다. 지난해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지수도 58.0으로 2010년 이후 최저 수준을 나타냈다.

 지난해 소매판매액지수(불변)도 101.6으로 전년(139.0)보다 26.9% 하락하며 관련 통계 작성 후 처음으로 전년 대비 떨어졌다. 외국인관광객이 90% 이상 감소하며 면세점과 전문소매점 지수가 각각 70.3, 86.0에 그친 영향이다. 면세점 지수는 2015년 관련 통계 작성 후 가장 낮은 수준이고, 전문소매점 지수는 2010년 이후 최저치다.

 지난해 제주지역 건설수주액(경상)은 7563억원으로 전년 대비 34.1% 감소하며 2013년 이후 가장 적었다. 2012년 7431억원이던 건설수주액은 부동산경기 호조세를 타고 2013년 1조3679억원으로 1조원을 달성했고 2016년에는 2조5886억원으로 정점에 달했다. 그 후 경기가 한풀 꺾이면서 2017년 1조3138억원, 2019년 1조1476억원이었던 건설수주액은 안그래도 침체기에 접어든 건설경기에 설상가상으로 감염병 여파까지 더해지며 지난해 1조원에 크게 못미쳤다.

 지난해 도내 실업률은 2.5%로 2005년(2.5%) 이후 가장 높았고, 실업자는 9600명으로 전년(8300명) 대비 1000명 이상 증가하며 관련 통계작성이 이뤄진 2000년 이후 가장 많았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 기업체, 고용유지지원금으로 겨우 버틴다 도시민들 수입 농산물 거부감 갈수록 준다
가격 하락 제주산 양배추 수출 안간힘 제주 3월 첫주 아파트매매가 0.15%↑..상승폭 축…
'설명절 수요' 제주 2월 소비자 물가 1.2% 급등 코로나19 장기화로 제주 경제 끝없이 추락
1800만원 보이스피싱 피해 막은 제주농협 직원 농작물 재해보험 품목 확대 절실
골목상권 활성화 '탐나는전' 정작 오일장에선 '… 제주세무서, 제55회 납세자의날 기념식 개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