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크루즈·해양관광 제주항 기본계획 재검토 되나
사드 영향 사업비 조정 향후 10년간 1조9070억 투입
도 "사업 대부분 예정대로 추진"… 9개항 시설 보강
백금탁 기자 ㏊ru@i㏊lla.com
입력 : 2020. 12.01. 18:44:0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항 전경.

제주항 전경.

크루즈·해양관광 중심항만으로 육성할 예정인 '제주항 기본계획(안)'이 재검토 될 전망이다. 사업은 대부분 추진되지만 2017년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이후 크루즈 수요 급감으로 제주신항의 장기적인 활용 계획에 대비, 사업비가 당초보다 다소 축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1일 해양수산부와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제4차(2021~30년) 제주지역 항만기본계획(안)'은 향후 10년간 제주 무역항 2곳(제주항·서귀포항)과 연안항 5곳(한림항·애월항·추자항·성산포항·화순항)에 대한 외곽시설 7.2㎞, 접안시설 19선석, 도로 1.4㎞ 등의 사업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따른 예산은 2조6227억원(균특회계)으로 전국 전체 예산 37조1000억원 가운데 7.1%를 차지한다.

특히 제주항은 국내 주요 관광지로서 크루즈와 여객부두 건설로 해양관광 수요 증가에 대비하고 서귀포항과 함께 도내 생필품 및 농수산품 등의 지역 물류 체계개선을 위한 항만 개발에 중점을 두고 있다.

한림항·애월항·성산포항은 LNG와 원자재(철근·모래) 등 산업화물 처리를 위한 전용항만으로 구축되며, 추자항·화순항은 해양영토 수호를 비롯한 어업질서 관리 차원에서 국가관리 항만 개발·운영으로 추진될 계획이다.

재검토 대상인 제주항은 당초 사업비 2조1727억원(재정 1조6228·민자 5499)이 투자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사드 등에 의한 수요 감소로 사업비는 1조9070억원으로 조정, 당초보다 국비에서 2657억원(12.2%)가량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제주외항 2단계 개발과 더불어 현재 화물부두로 임시사용 중인 크루즈부두를 잡화부두로 기능을 전환해 운영여건을 개선하자는 것이 정부의 방침으로 파악된다.

제주항의 당초 사업계획은 접안시설 13선석(여객 9·크루즈 2·기타 1), 외곽시설 4.7㎞, 도로 1.3㎞, 해경부두 1㎞ 등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제주항의 경우, 신항만건설 기본계획을 유지하는 상황에서 어항구 내 보도교 2곳을 반영할 예정이고 보도교 1곳 추가를 검토 중"이라며 "사드 영향으로 인한 크루즈 여행객 다변화 전략을 통한 내실 강화 부분이 기본계획에 적용되면서 기본계획이 다소 조정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앞서 해양수산부는 지난달 17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전국 항만의 중장기 비전과 개발계획을 담은 '2030 항만정책 방향과 추진전략'을 보고했다. 앞으로 10년간 37조1000억원을 투입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고부가가치 디지털 항만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JTP, 제주해양수산 창업기업 맞춤형 지원 JDC, 정보공개 종합평가 '최우수' 영예
제주도 전기차 충전시간 절반으로 줄인다 '2천억 특별융자' 고사 위기 제주 관광업계 숨…
제주도-호주 태즈메니아, 신재생에너지 정책 … 제주도 "온라인·비대면 국제문화교류 나선다"
[월드뉴스] 카리브해서 떠다니는 도시 건설 추… "코로나에 규제 강화로 제주투자 어렵네"
제주안심코드 '개인정보 보호·방역' 다잡는다 제주 애월읍 참솔식당 집단 감염으로 이어지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