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미비한 제주도 갈등 조정 능력 대책 제시 필요"
25일 열린 한라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서 주문
"갈등조정위 등 제대로 작동 안돼… 언론서 관심 가져야"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11.25. 18:06:5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일보 독자권익위원회(위원장 이선화)는 25일 3층 대회의실에서 올해 마지막 정례회의를 개최했다. 이상국기자

낙후된 행정 시스템으로 제주가 '갈등의 섬'으로 비춰진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라일보 독자권익위원회(위원장 이선화)는 25일 3층 대회의실에서 올해 마지막 정례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위원들은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 여부 ▷청소년 스마트폰·인터넷 중독 ▷원격수업에 따른 교육격차 ▷지역화폐 갈등 ▷제주도의 갈등 조정 능력 ▷마을만들기 사업의 실효성 ▷정책의 연장성 등 한라일보가 조명해주길 바라는 주제가 다양하게 쏟아졌다.

 먼저 김주경 위원은 "전국의 지자체 중에서 제주도가 갈등 측면에서 봤을 때 시스템적으로 가장 미비한 곳"이라며 "이로 인해 제주가 자꾸 갈등의 섬으로 비춰지고 있다. 특히 행정은 갈등을 조정·해소·치유하려는 노력도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 김 위원은 "이러한 문제는 제도적 시스템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한라일보에서 이 부분에 대해서 조명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선화 위원장도 "갈등조정위원회와 협치위원회 등이 존재하지만 제대로 작동이 안된다"며 "특히 언론사에서도 논조에 따라 바라보는 시각이 다르다. 한라일보는 리더 언론사에 해당하기 때문에 본연의 역할을 상기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이어 문만석 위원은 "제주 172개 리(里)에는 300개 이상의 마을회관과 복지회관이 존재한다. 이는 300개가 넘는 하드웨어가 존재한다는 것"이라며 "이를 토대로 마을 만들기 사업이 과거부터 이어져 오고 있지만, 결과는 긍정적이지 못하다"고 설명했다.

 문 위원은 "마을 만들기는 하드웨어가 아닌 소프트웨어다. 그 소프트웨어의 핵심은 소통"이라며 "이러한 철학으로 마을 만들기가 정착되면, 앞서 얘기가 나온 갈등 해결의 실마리가 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사회 주요기사
[인사]제주특별자치도경찰청 승진시험 합격자 올해 겨울 제주, 소한 때 더 추웠다
제주 4·3단체들 미 바이든 정부에 사과·공동조… '145억원 증발' 제주 랜딩카지노 3억원 추가 발…
[인사] 제주지방해양경찰청 경정급 승진-전보 … 코로나19 확진 제주 임산부 순산 후 무사히 퇴…
시신 없는 제주4·3 수형행불인 첫 무죄 선고 [1보] 시신 없는 제주4·3 수형행불인 첫 무죄 구…
5인 이상 집합금지에도 10여명 도박판 경찰 수… 제주 카지노 145억원 증발 2주만에 적색수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