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화재현장서 인명피해 막아낸 한승효·부혁준씨
지난 19일 삼도동 모 주택 화재서 주민 대피시켜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0. 11.25. 16:16: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소방서 제공.

주택 화재 현장 근처를 지나던 두 청년이 부상을 무릅쓰고 인명피해를 막아내 귀감이 되고 있다.

25일 제주소방서·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9시 42분쯤 제주시 삼도1동에 위치한 한 단독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당시 불이 났던 주택 근처를 지나던 한승효(27)·부혁준(27)씨는 주택 2층에서 불꽃과 연기가 나는 것을 목격했다. 이들은 119에 즉시 신고한 후 2층으로 뛰어 올라가 잠긴 현관문의 유리창을 두드려 잠들어 있던 거주자를 깨운 뒤 1층으로 대피시켰다.

구조 과정에서 한승효씨는 깨진 현관문 유리창에 손목이 3㎝ 가량 찢어지는 부상을 입기도 했다.

제주소방서 관계자는 "이들의 적극적인 대처로 화재가 10여분 만에 진화됐다"며 "이들의 역할이 없었다면 인명피해가 발생하거나 인근 밀집 주택들로 연소가 확대될 수도 있었던 아찔한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들은 25일 제주동부경찰서로부터 감사장을 수여받았다

오충익 서장은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었던 화재 현장에서 용기있는 행동으로 고귀한 생명을 구했다"며 "이 시대의 진정한 의인"이라고 말했다.

제주동부경찰서 제공.

사회 주요기사
렌터카 증차 거부 소송 제주시 최종 패소 당근마켓 제주 탐나는전 재판매 차단 '시늉'만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제' 의무화 현장선 "글쎄… "좁아진 관문에 자격증 경쟁까지"취준생들 '한…
제주119 3년간 심정지 환자 173명 살려냈다 "왜 문 안 열어줘" 집 문 부순 40대 벌금형
제주 이사철 가스사고 주의보 발령 [2021 신년설계] 신향식 한국건강관리협회 제주…
코로나19 집합금지명령 어긴 업자 벌금형 한라일보 송은범 기자 제주도기자상 수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 "어산지 석방하라"
  • 2021년 한라산 백록담 '만설'
  • 제주 남방큰돌고래의 군무
  • 한라산 하얀 눈 세상
  • 겨울왕국으로 변모한 한라산 1100고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