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정 총리 "추미애 해임건의할 생각 없다"
"백신 구입, 세금쓰는 것이라 매우 신중… 차분히 협상중"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1.23. 20:35:5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야권을 비롯한 일각의 추미애 법무부 장관 해임 요구와 관련해 "해임 건의 같은 것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총리가 추 장관 해임을 건의하라는 보수 언론의 사설을 어떻게 보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정 총리는 "총리로서 마땅히 해야 할 도리는 해야 한다"며 "추 장관은 검찰개혁을 열심히 잘 하고 있다. 그래서 제가 격려를 많이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가 지난 11일 윤석열 검찰총장과 갈등을 빚는 추 장관을 향해 "좀 더 점잖고 냉정하면 좋지 않겠나"라고 당부한 것과는 온도차가 있는 발언이다.

사실상 추 장관을 옹호한 것으로도 읽힌다.

정 총리는 '대권 꿈을 꾸지 않느냐'는 진행자의 거듭된 질문엔 "방역을 제대로 해 국민에게 일상을 돌려드리는 게 시급하고 중요한 목표"라며 즉답하지 않았다.

정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확보와 관련해선 "과도하게 할 필요도 없고, 너무 서두르거나 너무 늦춰서도 안되며, 필요한 만큼 제때 확보 한다는 것이 정부 목표"라고 했다.

정 총리는 "백신을 구입하려면 미리 돈을 줘야 하는데, 개발에 실패하면 돈을 못받는다"며 "국민 세금을 쓰는 것이기 때문에 매우 신중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민 건강이 중요하기 때문에 너무 소극적으로 하지 않고 협상을 차분히 하고 있다"며 "정부를 믿고 기다려주면 결론을 소상히 보고드릴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환경부 " 살균·소독제 인체나 공기중 살포 안… 인터콥 "제주안심코드 동선 교란 악용 사실 아…
코로나19 후유증 무엇이 있나 [Q&A] 2020 연말정산 준비 이렇게 하세요!
경찰 '중국인 취업알선 뒷돈' 외식업중앙회 수… '인사철' 경찰 "승진축하 회식 금지" 지침
美 의회, 바이든 대통령 당선 공식 확정 '맹위 떨치는 한파' 동상 생겼다면 어떻게..
중대재해법 처벌 수위·적용범위 쟁점 여전 9천만원 초과 전기승용차에 보조급 안 준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