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신재생에너지 보급 계획 속도조절?
19일 도정질문서 강성균 의원 출력 제한 문제 도마
"풍력·태양광 늘리는 계획 계속? 아니면 속도조절 할건가"
원희룡 "가격·시장 바뀌어... 어떤 방식으로든 조절 불가피"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11.19. 17:22:4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특별자치도의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계획에 속도조절이 이뤄질지 주목된다.

 19일 열린 제주도의회 제389회 제2차 정례회 제4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강성균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애월읍)은 제주도가 '카본프리아일랜드(탄소없는 섬, CFI) 2030' 정책을 역점 추진하고 있지만 계통 접속 한계용량 초과 등 여러가지 문제가 발생하고 있음을 지적했다.

 강 의원은 원 지사를 향해 풍력과 태양광발전을 늘리는 지금의 신재생에너지 계획을 계속 갖고 갈 것인지, 속도조절을 할 것인지를 물었다.

 이에 원 지사는 "어떤 방식으로든 조절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격과 시장 자체가 바뀌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날 원 지사는 강 의원의 향후 신재생에너지 관련 정책 추진 방향을 물은 질문에 현재 문제점과 추진 방향 및 향후 계획을 소상히 설명했다.

 원 지사는 출력 제한과 관련 "현재 태양광이나 풍력은 한국전력에서 수용해줄 수 있는 용량보다 훨씬 많은 양이 발전되는 경우가 많다"면서 "특히 도내에서 써야될 전기량보다 많은 양이 생산되면 풍력발전기를 멈추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관련해 도는 육지로 역전송 가능한 해저케이블 투자를 정부에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원 지사는 또 "지역 내에서 한전 등을 비롯한 전력회사들이 독점구조를 깨고 발전 전기가 남는 경우에 서로 거래를 할 수 있도록 전력거래 자유화를 위해 제주에서부터 규제를 풀자고 대통령 앞에서 뉴딜 계획 발표할 때 건의했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원 지사는 풍력발전 잉여전력을 활용한 수전해방식의 그린수소 생산(P2G) 사업 추진 계획을 언급하면서 "먼 훗날에는 수출까지하자는 방향에서 현재는 수소 저장시스템 사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전기차 배터리를 에너지저장장치로 씀으로써 풍력을 일부러 멈추는게 아니라 생산을 많이 해도 얼마든지 분산 저장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기 위해 할 수 있는 부분을 하고 있으며 제도개선이 필요한 부분은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제주… [월드뉴스] 日, 원전오염수 방류 결정… 강행 …
‘제주 자연 소리’ 담아 아기 숙면 돕는다 도, 읍면동 맞춤형 복지 실무자 워크숍
카톡·문자로도 ‘장애인 학대’ 신고 접수 민주당 내 제주특별법 개정 전담 기구 출범
보급 계획 목표 달성부터 '빨간불'… 축적 과제… 오영훈 '성범죄자 소화물배송업 취업 제한' 법…
일본 방사성 오염수 200일만에 제주 도착 예상 민주당 전당대회 후 제2공항 추진여부 결론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