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제주서 유기 의심 멸종위기종 '볼파이톤' 구조
애월 수산저수지서 발견… 야생동물구조센터 "유기 동물 고유종에 피해"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11.18. 14:47: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야생동물구조센터가 구조해 보호하고 있는 볼파이톤.

유기된 것으로 의심되는 반려동물 뱀이 구조됐다. 제주대 제주야생동물구조센터는 지난 16일 제주시 애월읍 수산저수지에서 상자에 넣은 채 버려진 것으로 보이는 볼파이톤을 구조해 보호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우리말로 '공비단뱀'으로 불리는 볼파이톤은 아프리카 열대성 우림에 서식하는 파충류로 국제적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돼 있어 야생동물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에 따라 양도 양수 증명서를 소지하도록 했다.

앞서 2016년에도 제주시 도련동 아파트 단지에 대형 볼파이톤이 출몰해 소동이 벌어졌다. 이를 볼 때 제주에서도 뱀 등 파충류를 반려동물로 키우는 가구가 적지 않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윤영민 제주야생동물구조센터장은 "동물보호법이 엄연히 시행되고 있으나 제정된 법조항이 선언적 내용에 그치고 있어 동물소유자의 의무를 강화하기 위한 교육·자격 등 법의 취지를 살릴 수 있는 보완 대책과 함께 엄격한 법 집행이 필요하다"면서 "유기된 동물 중 일부라도 자연환경에 적응할 경우 제주 고유종에 피해와 생태계 교란이 일어날 수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고 밝혔다.

교육 주요기사
제11회 제주청소년 모의유엔 비대면으로 제주 고3·고교 교직원 백신 접종률 91.5%
제주 3단계 속 "2학기 전면등교 원칙 그대로" 제주도교육청, 4·3평화·인권교육 전문교원 양…
잇단 재학생 방역수칙 위반 제주교육청 "엄중 … '회의는 열렸는데...' 제주외고 일반고 전환 모…
[초점] 제주 초중고 2학기 전면 등교 늦춰지나 수능 앞둔 고3-교직원 화이자 백신 접종 시작
제주 2학기 전면 등교 여름방학 가정 방역에 달… 제주지역 초중고 19일부터 여름방학 돌입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멸종위기종' 팔색조 5월 번식 첫 확인
  • 전기차 탑승한 이준석 대표와 원희룡 …
  • 제주 다시 찾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 제주 스타트업 새브랜드 'Route330'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