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제주서 유기 의심 멸종위기종 '볼파이톤' 구조
애월 수산저수지서 발견… 야생동물구조센터 "유기 동물 고유종에 피해"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11.18. 14:47: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야생동물구조센터가 구조해 보호하고 있는 볼파이톤.

유기된 것으로 의심되는 반려동물 뱀이 구조됐다. 제주대 제주야생동물구조센터는 지난 16일 제주시 애월읍 수산저수지에서 상자에 넣은 채 버려진 것으로 보이는 볼파이톤을 구조해 보호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우리말로 '공비단뱀'으로 불리는 볼파이톤은 아프리카 열대성 우림에 서식하는 파충류로 국제적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돼 있어 야생동물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에 따라 양도 양수 증명서를 소지하도록 했다.

앞서 2016년에도 제주시 도련동 아파트 단지에 대형 볼파이톤이 출몰해 소동이 벌어졌다. 이를 볼 때 제주에서도 뱀 등 파충류를 반려동물로 키우는 가구가 적지 않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윤영민 제주야생동물구조센터장은 "동물보호법이 엄연히 시행되고 있으나 제정된 법조항이 선언적 내용에 그치고 있어 동물소유자의 의무를 강화하기 위한 교육·자격 등 법의 취지를 살릴 수 있는 보완 대책과 함께 엄격한 법 집행이 필요하다"면서 "유기된 동물 중 일부라도 자연환경에 적응할 경우 제주 고유종에 피해와 생태계 교란이 일어날 수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고 밝혔다.

교육 주요기사
제주대 박사과정 김종화씨 우수 논문상 제주대 국제개발협력센터 ODA 온라인 사진전
수능 앞둔 이석문 "일상 잠시 멈춰달라" 제주유아체험교육원 추가 토지 매입 '난항'
"4·3교육 발전 위해 아카이브 구축 필요" 제주교육청 '수업나눔축제' 성료
"파업으로 내모는 교육청 집단교섭" 학교서 이뤄질 '제주4·3 교육' 밑그림은?
제주대 녹색환경센터 '층간소음 상담가' 양성 내년 제주도교육청 예산안 첫 관문 '통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