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람과사람
한원택·허경종씨 '백두산문학' 신인상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11.0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사진 왼쪽부터 한원택, 허경종

계간 '백두산문학'을 통해 제주에서 잇따라 수필가들이 나왔다.

성산리마을회 자문위원, 세계자연유산 제주해설사회 고문을 맡고 있는 한원택씨는 '부부지연', '괭이갈매기' 두 편으로 수필 부문 신인상에 뽑혔다. 한씨는 "자연과 함께 살아오면서 문학에 대한 꿈을 키웠다"며 문학활동에 매진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제주도청 등 41년 동안 공무원으로 재직한 뒤 정년퇴임한 허경종씨는 '송악산 단상', '어느 베이비 부머의 외침'으로 신인상을 수상했다. 허씨는 제주 영주문학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사람과사람 주요기사
제주상의·스타트업협회 업무협약 고운이치과 폐금니 모아 1753만원 기탁
장애인종합복지관 ICT 활용 복지 세미나 취약계층 '밥걱정 없는 제주' 만들기
지역신문발전지원특별법 법제화 촉구 제주렌트카 월드비전에 교육지원 후원금
애월농협 농가주부모임 행복나눔 봉사 서울제주도민회 사랑의 쌀 기부금 기탁
IEVE, 전기차 산업 네트워크 확장 주력 정방동 온라인 '시와 음악의 밤' 개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
  • "강정마을 상생화합 손 잡았다"
  • 타워브리지 앞 '기후위기' 모래시계
  • 9월 영업 재개 홍보하는 물랑 루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