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추신수·테임즈 FA시장 나왔다
메츠 11명, 텍사스 7명 등 총 147명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0.29. 13:37:5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추신수.

추신수.

'추추 트레인' 추신수(38)가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 나온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선수노조는 29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추신수 등 FA 자격을 취득한 메이저리그 선수 147명을 소개했다.

 선수 노조 자료에 따르면 가장 많은 FA 선수가 나온 구단은 뉴욕 메츠로 총 11명이다. 가장 적은 구단은 탬파베이 레이스와 밀워키 브루어스(이상 1명)다.

 텍사스 레인저스는 추신수를 포함해 총 7명의 선수가 FA자격을 얻었다.

 류현진의 소속 팀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선발 투수 맷 슈메이커와 타이완 워커, 마무리 투수 켄 자일스 등 주축 선수 다수를 포함한 총 7명의 선수가 FA 시장에 나왔다.

 김광현의 소속 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도 주전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 베테랑투수 애덤 웨인라이트가 FA 자격을 취득했다.

 FA 선수들은 다음 달 2일부터 각 구단과 자유롭게 협상할 수 있다.

 2015년 KBO리그 최우수선수(MVP)상을 받으며 역대 최고의 외국인 타자로 맹위를떨쳤던 에릭 테임즈(34)도 FA자격을 얻었다.

 워싱턴 포스트에 따르면, 원소속팀 워싱턴 내셔널스는 테임즈에 관한 2021년 옵션 행사 권리를 포기하기로 했다.

 테임즈는 올 시즌 41경기에 출전해 타율 0.203, 3홈런, 12타점으로 다소 부진했다.

 한편 AP통신은 이날 "메이저리그 많은 구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문제로 인한 경영난으로 선수 옵션을 포기했다"며 "수십 명의 선수가 추가로 FA 자격을 취득할 것"이라고 전했다.

 세인트루이스 콜튼 웡, 워싱턴의 애덤 이튼, 하위 켄드릭 등 많은 주요 선수들도 테임즈처럼 소속 팀의 옵션 행사 거부로 FA 자격을 얻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손흥민 결승골' 벤투호 레바논 2-1로 격파 손흥민 "힘내라 에릭센" SNS로 '쾌유' 기원
임성재 PGA 팰머토챔피언십 3R 공동 52위 '퇴장 악재' 김학범호 가나와 평가전 3-1 승리
SSG 추신수 24일 만에 시즌 9호 홈런 '줄부상' SSG 야인투수 좌완 한두솔 영입
2루수 선발 김하성 메츠전 3타수 1안타 '유로2020' 이탈리아 개막전 터키 3-0 완파
'타격 훈련' 최지만 이르면 14일 복귀 전망 김경문호 16일 도쿄올림픽 최종 엔트리 발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
  • "강정마을 상생화합 손 잡았다"
  • 타워브리지 앞 '기후위기' 모래시계
  • 9월 영업 재개 홍보하는 물랑 루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