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할머니의 베갯모 자수 시와 그림 되다
비아아트 '수북수북 수복'전 10월 29일부터 한달여
시인·시각예술인 29명 참여 일상에서 시작된 이야기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10.28. 19:32: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시멘트 바른 돌담을 배경으로 놓인 이상홍의 '제주 샛물골 마당집에서 그린 집'(2020).

'수북수북 수복(壽福)'으로 이름붙인 전시는 팔순 할머니가 간직해온 베갯모 자수에서 시작됐다. 베갯모에 수놓은 장수와 복을 상징하는 한자어 '수복' 두 글자가 시인과 시각예술인들에게 닿았고 감염병이 덮치며 너나없이 '안녕'을 걱정하는 이 시대에 관람객들과 나눌 따뜻한 작품이 되었다. 이달 29일부터 11월 30일까지 한달여 대동호텔(제주시 관덕로15길 6) 1층에 자리잡은 비아아트에서 그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대동호텔은 2020년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의 예술인 파견지원 사업 참여기업이다. 이 전시의 협업기획자로 나선 이상홍 작가와 김신숙 시인, 강민수 디자이너가 파견 예술인으로 활동하고 있는데 이들과 더불어 제주에서는 강덕환, 김세홍, 김수열, 현택훈 시인이 참여했고 '서울드로잉클럽'과 '홍살롱'에서 활동하는 시각예술인 24명이 출품했다.

이들은 장수와 복을 주제로 다룬 1~5호 크기의 소품 등 시, 드로잉, 회화, 사진, 영상 등 100여 점을 선보인다. 평범했던 일상 용품을 통해 우리를 둘러싼 세상을 새롭게 읽고 탄생시킨 작품들이다.

대동호텔의 박은희 큐레이터는 "찾고, 연결하는 새로운 예술적 풍토를 만드는 일이 어쩌면 틀 밖의 놀이에서 가능하다는 화두를 던지게 하는 전시로 제주와 육지, 문학과 시각예술, 전업예술가와 그림을 그리는 타 장르 예술인들의 교류와 소통의 과정을 보여주고자 한다"고 했다.

관람 가능 시간은 오후 1시부터 8시까지. 문의 723-2600.

문화 주요기사
유년의 추억 담긴 제주어 창작합창곡 제주대 미술학과 교수작품전 '백록담'
제주 정랑회 열한 번째 문인화 전시 제주문화자원 기반 온라인 미디어아트 전시
제주 탐라장애인종합복지관 평생학습전시회 [제주문화가 이슈&현장] '탐라순력도' 관리 어…
"사전 판매율 50% 넘어"… 김재이 해녀 그림전 수난과 치유의 제주 바다… "살암시민 살아지…
제주 영주고 전국청소년연극제 대상 등 5관왕 겨울 초입 여전히 뜨거운 제주의 문학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