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시 노형동 일대 또 악취 소동 왜?
27일 연동·노형동 주택가 악취 민원 빗발
제주시 "인근 목장 유기질 비료 악취 원인"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0. 10.28. 15:55:2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사진은 기사의 특정사실과 관련 없음. 한라일보DB

보름 전 제주시 전역에서 광범위한 악취가 진동하는 일이 발생한 데 이어, 지난 27일 또다시 제주시 노형동 일대에서 악취가 난다는 민원이 잇따라 접수되면서 관계 당국이 현장 조사에 나섰다.

28일 제주시에 따르면 전날(27일) 저녁 6시쯤부터 제주시 노형동과 연동 소재 주택가와 학교 인근을 중심으로 악취가 진동한다는 민원이 20여건 이상 접수됐다. 지역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메주 썩는 냄새가 난다", "머리가 아플 정도로 악취가 심하다"라는 악취 관련 불편을 호소하는 글들이 잇따랐다.

관계당국의 현장 점검 결과 이번 악취의 원인은 제주시 노형동 신비의 도로 인근의 한 목장에서 뿌려진 비료로 추정되고 있다. 해당 목장에선 지난 26~27일 약 13만㎡ 규모에 제주축협 유기질 비료공장에서 생산된 비료 137t 가량이 뿌려졌다.

제주시는 현재 비료가 뿌려진 목초지의 땅을 갈아 엎고 냄새저감제를 살포하는 등의 작업을 진행 중이다. 또 비료 성분에 문제가 없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보건환경연구원에 성분 분석을 의뢰했다.

제주시 관계자는 "해당 목장에선 26~27일 이틀 간 대규모 비료를 뿌리는 작업이 진행됐는데 첫날엔 악취가 멀리 퍼지지 않았다"며 "전날(27일) 날씨와 바람의 방향 등의 영향으로 냄새가 노형동·연동 시내 일대까지 퍼져나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미비한 제주도 갈등 조정 능력 대책 제시 필요 제주 미래세대 '기후위기 원탁회의' 개최
"과도한 정비로 용천수 원형 훼손 않도록 해야" "제주 방문 잇단 확진자에 하루하루가 불안"
"드림타워 '일체형 스위트' 주장, 통용 안 돼" 화재현장서 인명피해 막아낸 한승효·부혁준씨
용두암 인근 갯바위서 4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제주대병원, 지역 최초 '미세녹내장수술' 도입
'4·3본풀이' 행방불명, 유해로 만난 '혈육의 소… '잇단 법적분쟁 패소' 제주 렌터카 감차 사실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