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이원준 비즈플레이 전자신문오픈 우승
아이 첫 돌과 본인 생일에 이은 통산 2승 '겹경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0.25. 17:35:2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우승자 이원준.

이원준(35·호주)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비즈플레이 전자신문오픈(총상금 5억원) 우승을 차지했다.

이원준은 25일 제주시 타미우스 골프 앤 빌리지 우즈·레이크 코스(파72·6천982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로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02타를 기록한 이원준은 김승혁(34)을 3타 차로 제치고 투어 통산 2승을 달성했다. 우승 상금은 1억원이다.

지난해 6월 KPGA 선수권 이후 1년 4개월 만에 다시 투어 대회 정상에 오른 이원준은 이번 우승으로 신인상 포인트 900점을 추가, 신인상 부문 단독 1위가 됐다.

KPGA 코리안투어 역대 신인왕 가운데 최고령 기록은 2000년 석종률로 당시 나이 31세였다.

이 대회 전까지 신인상 부문 1, 2위였던 김성현(22), 김주형(18)은 이번 대회에 출전하지 않았다.

올해 남은 대회가 11월 5일 개막하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하나여서 그 대회 결과에 따라 올해 신인상 수상자가 정해진다. 김성현이 최종전에서 우승해야 '역전 신인왕'을 바라볼 수 있다.

이원준이 30대 중반의 나이에 올해 신인상 후보에 오른 것은 그가 2006년 프로 전향 후 2008년 미국프로골프(PGA) 2부 투어,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 등에서 활약하느라 국내 투어에서는 데뷔한 적이 없기 때문이다.

호주 교포인 그는 지난해 6월 KPGA 선수권대회에서 우승, KPGA 코리안투어 회원 자격을 얻었고 올해 신인상에 도전하게 됐다.

지난해 KPGA 선수권 이후로는 9월 신한동해오픈에만 출전, 신인상 자격이 이번 시즌으로 이월됐다.'

전날 2라운드까지 공동 2위 선수들에 3타를 앞선 이원준은 이날 전반에만 4타를 줄이며 한때 5타 차 선두를 달렸다.

그러나 14번 홀(파4)에서 이날 유일한 보기가 나왔고, 같은 홀에서 김승혁이 버디를 잡으며 3타 차로 좁혀졌다.

이어진 15번 홀(파5)에서는 이원준이 1m도 안 되는 짧은 버디 퍼트를 놓친 반면, 김승혁이 버디를 기록해 2타 차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김승혁은 17번 홀(파4) 약 6.5m 거리에서 시도한 버디 퍼트가 깃대를 맞고 나가는 바람에 1타까지 따라붙을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한숨을 돌린 이원준은 마지막 18번 홀(파4) 버디로 승부에 쐐기를 박으며 자신의 투어 2승을 장식했다.

이원준은 대회 개막 전날이던 21일이 아이의 첫 생일, 또 대회 2라운드가 예정됐던 23일은 자신의 생일이어서 이번 우승은 가족에 대한 뜻깊은 선물이 되기도 했다.

이원준은 우승을 확정한 뒤 TV 중계 인터뷰에서 "2위와 타수 차이가 좀 있어서 다른 선수들의 플레이에 신경 쓰지 않고 제 경기에만 전념하자고 생각했다"며 "시즌 최종전도 욕심을 많이 내지는 않겠지만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상금 1위 김태훈(35)은 이번 대회에서 1오버파 217타로 공동 32위에 올라 대상 포인트 부문에서도 1위에 올랐다.

이 대회는 원래 4라운드 72홀 경기로 열릴 예정이었으나 강풍 때문에 23일 2라운드가 취소되면서 3라운드 54홀 경기로 마무리됐다.

KPGA 코리안투어는 11월 5일 개막하는 시즌 최종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을 통해 상금, 대상 포인트, 신인상 등 주요 부문 1위를 확정하게 된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로하스 MVP·소형준 신인왕..막내구단 kt 싹쓸이 제주Utd, K리그2 주인공으로 '우뚝'
K2 우승 주역 제주 이동률 초대 영플레이어상 제주Utd 정조국 '18년 선수생활' 마감
'고연봉 정리' 한화 외부 FA 잡을까 '첼시와 무승부' 토트넘 리그 선두 탈환
KBO리그 허경민 차우찬 등 16명 FA 신청 프로야구 키움, 브리검-러셀과 결별
'유로파리그 휴식' 손흥민 첼시전 골사냥 '가자 한화 이글스 구단 첫 외국인 수베로 감독과 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