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영화觀
[영화觀] 활짝 설렜어 난
김도영 기자 doyoung@ihalla.com
입력 : 2020. 10.23.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영화 '퀸카로 살아남는 법'의 한 장면.

“탄산 같은 하이틴 로맨스”


얼마 전 넷플릭스 오리지널 무비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를 보았다. 워낙 하이틴 무비를 좋아하는 취향인 데다가 SNS 유저들이 꽤 많이 언급했던 작품이어서 넷플릭스 서비스에 가입하면서부터 꼭 봐야지 생각했던 작품이었다. 저런, 또 당하고야 말았다. 가벼운 마음으로 과자를 와그작 씹으며 시작했는데 십대들의 진지한 심쿵에 화들짝 놀라며 끝나버렸다. 남은 과자도 없었고 멀쩡한 나도 없었다. 아니 물아일체에도 연령제한이 있을 텐데 나이 마흔이 넘어서 이런 꼴을 당하다니. 언제나 찾아오는 로코 후의 비극이었다. 마음이 몰랑몰랑해지고 웃음이 비죽거리며 새어 나오고 외국 고등학교의 캐비닛이 또! 가지고 싶어 진 것이다. 망신스럽지만 당당한 행복의 기분이 나를 감싸 안았다.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는 어린 시절부터 짝사랑의 마음을 몰래 편지로만 남겨두었던 한국계 여학생 라라 진의 연애 소동극이다. 비밀의 상자에 감춰두었던 다섯 통의 러브레터가 짝사랑의 상대들에게 느닷없이 발송되면서 생기는 일들을 경쾌하게 그린 작품으로 제니 한의 원작 소설을 수잔 존슨 감독이 영화화했다. 국내는 물론 전 세계 하이틴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은 이 작품은 2019년 제28회 MTV 영화&TV어워즈에서 최고의 작품상 후보에 올랐으며 남자 주인공 노아 센티네오에게 주목할만한 배우상과 최고의 키스상을 안긴 바 있다. 사춘기를 살짝 넘어선 주인공들에게 찾아온 진짜 감정과 가짜 역할 놀이의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섬세한 터치로 그려낸 이 작품은 연애편지라는 아날로그적인 감성과 SNS세대의 연애 감수성을 흥미롭게 보여주는 작품이기도 하다. 무엇보다 어떤 장르도 감히 따라할 수 없는 하이틴 로맨스 특유의 설렘을 청량하게 담아내며 후속편이 나올 정도로 큰 사랑을 받았다.

어쩌면 십대의 사랑은 연습생 시절의 땀과 눈물을 가득 담고 있는 걸지도 모르겠다. 그 자체로도 충분한 완성이지만 조금 더 해보고 싶고, 어제의 나보다 더 잘하고 싶은 마음이 하루 온종일을 머릿속에서, 가슴속에서 떠나지 않는 그런 성실하고 정직한 사랑 말이다. 하이틴 로맨스 장르물은 이 투명함 때문에 저평가받은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 시대를 막론하고 이 장르만큼 솔직하게 사랑에 대해서 이야기한 장르가 있었을까 싶다. 그것이 바로 오랫동안 장수하는 이 장르물의 매력이고 장점인데 설익은 애들 얘기로 폄하당하거나 비평적으로 등한시된 부분들은 좀 아쉽다.

개인적으로 재미와 완성도를 갖춘 하이틴 장르물을 꼽아보자면 로맨스의 달달함은 약하지만 십대들의 정글을 예리한 우화로 그려낸 코미디 '퀸카로 살아남는 법'을 첫 손에 꼽을 수 있겠다. 주연진인 린제이 로한, 레이첼 맥아담스, 아만다 사이프리드 등 할리우드 스타들의 상큼한 매력이 잘 살아있는 작품이기도 하다. 1999년작 '사랑보다 아름다운 유혹'은 수없이 리메이크된 '위험한 관계'의 하이틴 버전으로 라이언 필립, 사라 미셸 겔러, 리즈 위더스푼이 주연을 맡았다. 화려한 사운드트랙과 함께 청춘스타들의 일탈과 방황에 로맨스가 큰 한 스푼으로 얹힌 어둡고 긴장감 넘치는 청소년 관람불가 하이틴 로맨스 영화다.

누군가와 관계를 맺을 때 설렘이라는 감정은 나와 타인의 문을 여는 용기가 된다. 마음의 두근거림으로 상대를 두드리는 순간의 짜릿한 긴장감과 나의 감정에 솔직해지는 씩씩한 순간들을 담은 탄산 같은 장르의 매력을 느껴 보시길! <진명현·독립영화 스튜디오 무브먼트 대표>

영화觀 주요기사
[영화觀] 당신 자신과 당신의 것 [영화觀] 세상은 참 신기하고 아름답다
[영화觀] 결혼이라는 이야기 [영화觀] 파도가 지나간 자리
[영화觀] 위대한 유산 [영화觀] 활짝 설렜어 난
[영화觀] 토닥토닥, 나와 당신의 등짝 [영화觀] 알잖아 난 준비가 돼 있어
[영화관] 연애, 그 참을 수 없는 설렘 [영화觀] 에스프레소 같은 남자, 라이언 고슬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