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국내 신규확진 47명 다시 50명 아래로
지역발생 41명-해외유입 6명…누적확진 2만5천35명·사망자 총 441명
서울 18명-경기 17명-인천 4명-대전·전북 각 2명-충남 1명, 검역 3명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0.16. 11:01:1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의 여파가 이어지는 가운데 16일 1일 신규 확진자 수는 두 자릿수로 내려왔다.

 전날(110명) 세 자릿수로 올라선 지 하루 만에 다시 100명 아래로 떨어졌다. 특히 50명 아래는 지난달 29일(38명) 이후 17일 만이다.

 그러나 추석 연휴(9.30∼10.4), 한글날 연휴(10.9∼10.11)에 가족·지인모임을 고리로 한 산발적 감염이 잇따르고 있어 언제, 어디서 새로운 감염 사례가 나올지 모르는 상황이다.

 더욱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기존 2단계에서 1단계로 낮춰진 이후 가을 단풍철을 맞아 등산 등 야외 활동에 나서는 사람들도 많을 것으로 예상돼 방역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 지역발생 41명 가운데 수도권 36명…곳곳 산발감염 지속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7명 늘어 누적2만5천35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가 전날(110명)보다 63명 줄었다.

 추석과 한글날 연휴를 거치면서 이달 신규 확진자 수는 100명 안팎을 오르내리고 있다.

 지난 1일부터 일별 확진자 수를 보면 77명→63명→75명→64명→73명→75명→114명→69명→54명→72명→58명→98명→91명(당초 102명에서 입항후 입국절차 거치지 않고 되돌아간 러시아 선원 11명 제외)→84명→110명→47명 등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47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1명, 해외유입이 6명이다.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 부산 '해뜨락요양병원' 집단감염 영향으로 95명까지 급증했지만, 하루 새 40명 초반대로 떨어졌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7명, 경기 15명, 인천 4명 등 수도권이 36명이다. 그 밖의 지역에서는 대전과 전북이 각 2명, 충남이 1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인천 남동구의 주점인 'KMGM 홀덤펍'(인천 만수점)과 관련해 지난 13일 첫 환자가 발생한 뒤 접촉자 조사 과정에서 12명이 추가로 확인돼 누적 확진자가 13명이 됐다.

 또 서울 도봉구 다나병원(누적 65명), 서대문구 장례식장(15명), 경기 동두천시친구모임(25명), '송파·양양·강릉 지인모임'(16명) 등의 사례에서도 확진자가 꾸준히 나오고 있다.

 ◇ 해외유입 8일 만에 한 자릿수로…확진자 발생 지역 6개 시도로 줄어

 해외유입 확진자는 6명으로, 전날(15명)의 절반 아래로 떨어졌다.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가 한 자릿수에 그친 것은 지난 8일(9명) 이후 8일 만이다.

 확진자 가운데 3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3명은 경기(2명)와 서울(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미국과 인도가 각 2명이고 네팔과 체코가 각 1명이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이 1명이고, 나머지 5명은 외국인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8명, 경기 17명, 인천 4명 등 수도권이 39명이다. 전국적으로는 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지난 8월 중순부터 본격화한 수도권의 집단감염이 전국으로 확산하면서 한때 17개 시도 전역에서 환자가 발생했던 것과 비교하면 지역 자체도 크게 줄어든 것이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누적 441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6%다.

 코로나19로 확진된 이후 상태가 위중하거나 중증 단계 이상으로 악화한 환자는 전날보다 3명 늘어 총 85명이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98명 늘어 누적 2만3천180명이 됐다.

 현재 격리돼 치료를 받는 환자는 총 1천414명으로, 하루새 53명이 감소했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검사 건수는 총 245만9천426건으로, 이 가운데 241만7천36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다. 나머지 1만7천355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날 하루 검사 건수는 8천687건으로, 직전일 9천296건보다 609건 적다.

 전날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0.54%(8천687명 중 47명), 직전일 1.18%(9천296명 중 110명)보다 크게 하락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02%(245만9천426명 중 2만5천35명)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전국 독감백신 접종후 사망자 48명 '무죄 확정' 이재명 "적폐검찰의 쇼 끝났다"
국민의힘 결국 공수처장 추천위원 내정 '수도권 59명' 코로나19 신규확진 77명 '다시 두…
민주당 "정치인이 목표인가" 윤석열 총공세 '경기도 103명' 국내 신규확진 155명 42일만에 최…
민주당 지지율 급락 후 다시 반등 '집단감염 확산' 국내 신규확진 121명 1주일만에…
'특검 일축' 민주당 공수처 고삐 당긴다 추미애 '성찰과 사과 요구' 난감한 대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