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성산포 주민들 "KBS송신소 부지 반환하라"
29일 기자회견 열고 강제수용토지 반환운동 지속 추진
KBS측 "정부정책 변화 없는 한 자체판단으로 매각 불가"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입력 : 2020. 09.29. 12:38: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주민들이 29일 KBS제주송신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BS제주송신소 건립 당시 토지를 강제 수용당했었다며 송신소 토지 반환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귀포시 성산리에 위치한 KBS송신소 부지를 주민들에게 반환하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성산리 주민과 KBS송신소 부지 옛 토지주들은 29일 성산읍 KBS제주송신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KBS는 용도 폐기된 KBS송신소 부지를 반환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KBS제주송신소는 1975년 난시청 해소명분으로 들어섰지만 이후 추가로 알게 된 사실은 이 송신소가 대북전파방해용으로 북한을 향해 전파를 발사하는 장소로도 쓰였다는 것"이라며 "이제는 사실상 기술이 발달하면서 이 송신소의 기능을 상실해 사실상 용도 폐기 수순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당시 이 송신소 부지 토지주들은 마을 유지와 단체장의 회유로 평당 50원∼400원에 땅을 강제수용 당했고 성산면장과 성산수협장 등은 정보기관에 끌려가 고초를 당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국가가 공익상 필요에 의해 수용했던 땅도 그 용도가 다하면 원 토지주에게 돌려주는게 마땅하다"며 "토지 반환이 관철될때까지 반환운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KBS측은 "KBS 제주송신소는 국가의 필요에 의해 KBS가 송출 업무를 맡고 있는 시설로 정책 변화가 없는 한 유지해야 하는 시설"이라며 "KBS는 제주송신소를 자체 판단만으로 폐소하거나 매각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고은숙 제주관광공사 사장 예정자 자질론 제기 제주지방 내일 아침 쌀쌀.. 산지 건조특보
'제주버스정보 앱' 하루종일 먹통 '불편' 제주 초중고 1학기 등교일수 전국 상위권 유지
제주지방 큰 일교차..29일 다시 쌀쌀 '혈액 수급 비상' 해군 7기동전단 혈액 16만㎖ …
'전 남편 살해' 고유정 현 남편과 이혼소송 패… 상가주택 잠자던 일가족 일산화탄소 중독
제주시 오늘 올 가을 최저기온 기록 제주항공에 기간산업기금 1700억원 지원할 듯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마크롱 대통령과 신발 자국
  • 이탈리아 '코로나19 규제' 항의 시위
  • 4개월째 이어지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
  • 태국 민주화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