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수능 일주일 전 모든 고교 원격 수업 전환
거리두기 3단계로 격상돼도 12월 3일 예정대로 시행
입실 인원 최대 24명 제한… 발열 시 별도시험실 이용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9.28. 16:25: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코로나19 상황 악화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로 격상되더라도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은 12월 3일 예정대로 시행된다. 수능 일주일 전부터는 모든 고교가 원격 수업으로 전환하고 시험실당 수험생 인원은 최대 24명으로 제한된다. 교육부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질병관리청과협의를 거쳐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1학년도 대입 관리계획을 28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거리두기 3단계에서도 수능 응시를 집합금지 예외사유로 인정했다. 코로나19 전파를 막기 위해 수능 일주일 전인 11월 26일부터는 고3은 물론 고1과 고2도 원격 수업으로 전환한다.

시험실 입실 인원은 기존 28명에서 최대 24명으로 낮췄다. 수험생 책상 앞에는 칸막이가 설치된다. 수험생은 일반 수험생, 자가격리자, 확진자로 나눠 관리된다. 수능일 발열이 있을 경우 증상에 따라 시험장 내 별도시험실에서 수능을 치르게 된다. 자가격리 수험생은 일반 시험장과 분리된 별도 시험장에서, 확진자는 병원이나 생활 치료시설에서 감독관 보호 조치 하에 수능을 본다.

이로 인해 수능 시험실이 작년 2만1000곳에서 올해 3만3173곳으로 늘어난다. 유증상자 시험실은 7만8055곳, 자가격리자 시험실은 759곳 신설됐다. 시험감독·방역 등 관리 인력 역시 작년보다 30.7%(3만410명) 증가한 12만9335명이 투입될 예정이다.

교육부는 대학별 평가에서도 자가격리 수험생이 최대한 전형에 응시할 수 있도록 한국대학교육협의회,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등과 협의해 지원 방안을 구체화했다. 자가격리 수험생이 대학 소재지까지 가지 않더라도 대학별 평가에 응시할 수 있도록 서울, 경인(경기·인천), 강원, 충청, 전라, 대경(대구·경북),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제주 등 8개 권역으로 나눠 별도 고사장을 설치하기로 했다.

교육 주요기사
제주 송악도서관 '마음돌봄 그림책 놀이' 전 국민에게 제주교육정책 제안 받습니다
제주국제교육원 외국어강좌 대면수업 전환 제주지역 고교생 서울대 입학 '하늘에 별 따기'
고명신 월랑초 교사 '유재라 봉사상' "제주도교육청 '교사 인사'는 엉망진창"
제주대 'CEO에게 듣는다' 감상문 모음집 발간 제주대 현진원 교수팀 상위 피인용 논문 7편
제주대 '취업성공스토리' 영상 제작 서비스 제주대 10대 교수회장 오홍식 교수 연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