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강정취수장 주변, 원앙의 겨울철 집단도래지"
해군기지 반대주민회 등 27일 보도자료
해군기지 진입로 환경영향평가 환경청 답변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0. 09.27. 12:15: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서귀포시 강정 제주해군기지 진입 도로 공사와 관련해 환경 훼손 우려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강정취수장 주변이 원앙 집단도래지인 것으로 확인됐다.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와 강정평화네트워크는 27일 반대주민회가 환경부 영산강유역환경청에 제출한 해군기지 진입도로 환경영향평가 부실 의혹에 관한 탄원서에 대한 회신을 공개했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해군기지 진입도로 공사는 상수원 주변 환경을 훼손할 것이라는 주민들의 민원에 대해 "환경영향평가 협의시 공사로 인해 발생 가능한 토사 유출 등에 의해 계획노선 하류부 수계에 위치한 강정취수장 및 육수생물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적정 저감방안 등을 수립·시행토록 협의의견을 제시했다"고 답변했다.

이어 "지난 1월에 발생한 원앙 폐사를 계기로 강정취수장 주변이 원앙의 겨울철 집단도래지임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폐사가 발생한 지난 1월 현지조사에서 최대 1500여 개체를 확인했고, 지난 8월 13일 하계 조사에서는 텃새화된 개체로 추정되는 1개체를 확인했다"며 "원앙에 대한 보적대책으로 서식지 회피를 막기 위해 사업자 측에서 가림막을 설치한 바 있으나, 근본적인 대책은 되지 않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 영리병원 허가 취소 20일 1심 선고 나온다 제주 소방관 직업병 인정율 전국서 2번째로 낮…
4·3행불인 유족 "공항 근처서 총소리가 다다다… 제주 환자 수도권 병원 쏠림 갈수록 심화
한라산 올 가을 첫 얼음·서리 관측 산림 10만㎡ 마구잡이 파헤친 60대 실형
제주 세탁업체서 20대 노동자 기계에 끼여 숨져 15일 오전 제주서 실종된 선장 이틀째 수색 난…
제주 사진 명소 '핑크뮬리' 갈아엎는다 제주 목초지서 박격포탄 추정 물체 발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