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보고싶은 것만 골라보는 환경영향평가 '황당'"
핫핑크돌핀스 해상풍력 환경평가 관련 논평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0. 09.27. 11:22:2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핫핑크돌핀스가 지난 24일 열린 제주도의회 제387회 임시회에서 나온 환경도시위원회의 한동·평대 해상풍력 사업 관련 질의 가운데, 환경영향평가를 담당한 업체가 "제주 남방큰돌고래를 직접 보지 못했다"고 답변한 것을 두고 비판을 쏟아냈다.

이들은 지난 25일 논평을 내고 해당 업체가 "목지조사(육안으로 직접 보면서 관찰) 방법 때문에 조사에서 남방큰돌고래를 직접 보지 못했다"는 답변에 대해 "먼 바다로 회유하는 고래류의 경우 목시조사에서 개체 수 파악이 쉽지 않지만 제주 남방큰돌고래의 경우엔 연중 연안 가까이에서 관찰이 가능하므로 목시 조사를 통해 개체 수 파악과 기초 생태조사·연구에 아무런 어려움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의적이고 무성의하고, 부실하게 해상풍력 사업의 환경평가서를 작성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장면"이라고 비판했다.

또 "한동·평대 해상풍력 사업으로 제주 남방큰돌고래의 서식처가 파괴된다면 약 120여 마리 정도로 추산되는 이 보호종 돌고래들의 개체수 감소로 이어질 것이며, 이에 따라 앞으로는 어쩌면 제주 바다에서 돌고래를 못 보게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도교육청·한라일보가 함께하는 한라산 … "가을 깊어가는 사려니숲에서 재충전"
제주지방 이틀연속 쌀쌀… 한라산엔 상고대 "日원전 오염수 방류 반대, 국민의힘 당론 채택…
보행자 치어 숨지게 한 버스기사 벌금형 제주 독감 백신 접종 사망자 1차 부검 "원인 미…
제주경찰청장 "현재로선 자치경찰 일원화 바람… 제주시 신비의도로 인근서 차량 전복사고
제주서 1900만원대 훌라 도박 일당 적발 "백신 맞아야 하나요?" 독감예방 접종 '우왕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이탈리아 '코로나19 규제' 항의 시위
  • 4개월째 이어지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
  • 태국 민주화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