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추석 명절을 맞는 노인복지시설
박소정 기자 cosorong@ihalla.com
입력 : 2020. 09.21.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지난 설 명절 이후 먼 곳에서 코로나19가 돈다는 이야기를 접할 때만 해도 우리와는 상관이 없는 듯 했다.

우리나라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던 초기에도 제주도는 안전한 곳으로 인식돼 크게 동요하지 않았지만 확진자가 계속 나오면서 먼 나라 먼 곳이 아닌 우리 곁에 가까이 왔다는 두려움과 공포가 밀려 왔다.

그 중 노인복지시설은 고위험군에 속하면서 어르신들은 면회, 외출, 외박 금지와 직원들은 활동이 제한되고 무더위 속에서도 마스크 착용 근무를 해야 하는 일들이 일상이 돼 버렸다.

타 시도에서는 노인요양시설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어르신들이 사망했다거나 코호트 격리 등의 조치가 시행됐지만, 제주는 한층 강화된 방역 수칙을 시행, 확진자가 1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아울러 최근 코로나19 확산 추세가 증가하면서 비대면 면회를 시행하고 있다. 어르신과 보호자간의 면회는 유리창을 사이에 두고 어르신은 시설 내에서, 보호자는 시설 밖에서 음향시설을 사용해 이뤄진다. 마치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듯 했다.

며칠 후면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이 다가 온다. 명절은 가족들이 모여 덕담을 나누고 어른에 대한 고마운 뜻을 기리는 날이기도 하다.

우리나라 어르신들은 어려운 국난 가운데서도 나라를 지키고, 가정을 세워가며 자녀를 교육시키고 배고픔을 참아가며 헌신적인 삶을 사셨다.

지금은 나이가 들어 노인성 질환의 고통을 이겨내며 노인복지시설에 계시는 것도 안타까운데, 코로나19로 인해 보고 싶은 가족과 만나는 것조차 마음대로 할 수가 없으니 마음이 아프기만 하다.

추석 명절이 다가오는 이때 노인복지시설에 계신 어른신과 이에 종사하는 이들에게도 따뜻한 관심과 사랑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본다.

<윤세찬 제주특별자치도노인복지협회장>

오피니언 주요기사
[김연덕의 건강&생활] 각막 외상 열전(列傳) [열린마당] 화양연화, 내 삶에 가장 행복한 순…
[열린마당] 지금, 여기, 익어가는 배움 [허경자의 하루를 시작하며] 제주의 백년대계, …
[열린마당] 몸소 실천하는 청렴한 삶 [이나연의 문화광장] 미술생태계 조성 및 활성…
[열린마당] 렌터카 탓만? 교통질서 본보기 필요… [열린마당] 제주형 기초생활보장제도의 필요성
[열린마당] '펫티켓' 바로 당신의 모습입니다 [김봉희의 월요논단] 환경교육의 중요성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