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자금 역외유출 우려 '제주 지역화폐' 논란 커지나
운영대행 우선협상 대상 KB국민카드-코나아이 선정
제주도의회 상생방안 마련 주문 속 지역금융권 탈락
지류형 발행 여부 등 도의회 업무보고서 쟁점 될 듯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09.16. 17:18: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다른 지역에서 발행되는 지역화폐 견본.

다른 지역에서 발행되는 지역화폐 견본.

자금 역외유출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제주 지역화폐'를 둘러싼 논란이 부각될 전망이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지역화폐 운영대행 용역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한 가운데 지역금융권이 탈락하면서 앞서 지역 금융권의 참여 필요성 및 상생 방안 마련을 주문했던 제주도의회의 대응이 주목되고 있다.

 제주도는 제주 지역화폐 운영대행 우선협상대상자로 KB국민카드와 코나아이 컨소시엄이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현재 기술협상 과정이 진행중으로, 이달중에는 운영 사업자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지역화폐 운영대행사는 지역화폐 사용을 위한 플랫폼을 체계적으로 운영·관리하게 된다. 지역화폐 운영대행 계약기간은 2022년 12월31일까지로, 사업금액은 55억5000만원이다.

 제주지역 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오는 11월 첫 선을 보일 예정인 제주 지역화폐는 카드·모바일형 전자상품권으로 발행된다. 목표 발행규모는 올해 200억원을 시작으로 2021년 1500억원, 202년 2000억원 등 3년간 총 3700억원이다.

 그런데 이번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과정에서 지역 금융권이 탈락해 상당한 파장이 예상되고 있다.

 이번 입찰에는 제주은행 등 제주지역 금융권 컨소시엄이 참여했지만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되지 못했다.

 이런 가운데 16일 개회한 제주도의회 제387회 임시회에서 '지역화폐' 문제가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농수축경제위원회(위원장 현길호)는 오는 22일 지역화폐 관련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미래전략국과 일자리경제통상국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24일에는 '제주 지역화폐 발행 및 운영에 관한 조례안'을 심사할 예정이다.

 앞서 농수축경제위원회는 지난 8월 '지역화폐 발행에 따른 추진상황' 현안업무보고에서 도외 금융기관이 지역화폐 운영을 맡을 경우 자금 역외 유출이 불가피함을 지적하면서 지역 금융권과의 상생 방안 마련을 주문한 바 있다.

 지류형(종이상품권) 발행 여부도 관심사다. 제주도가 제출한 조례안에는 카드형 및 모바일형 발행을 원칙으로 하되 필요시 다른 종류의 지역화폐를 발행할 수 있다고 돼있다. 관련해 앞서 도의회는 어르신들의 이용 불편 우려를 지적하면서 종이상품권 병행 발행 필요성을 주문한 바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감귤산업 50년 미래구상 밑그림 나왔다 제주서문시장·화력발전본부 안전관리 부실
하반기 제주관광진흥기금 1000억 특별융자 지원 제주도, 코로나 우울 극복 예방·치유사업 공모
아동특별돌봄 지원금 추석 전 지급 도심 공원을 대단위 아파트단지로… 난개발 논…
탑동해변공원 '적외선 열화상 카메라' 설치 제주도, 추석 명절 대비 공항만 유관기관 비상…
서귀포시, 민생 가로등 문제 해결에 올인 제주 '개인정보처리시스템' 대상 개인정보영향…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