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제주 온천방문 숨긴 목사부부 형사고발
온천 방문 6명 확진 및 마을주민 갈등 발생…손배 소송도 준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9.16. 10:50:2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목사부부가 방문했던 산방산탄산온천 전경.

제주 산방산탄산온천 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사태를 낳은 목사 부부가 방역 방해 혐의로 형사 고발됐다.

 제주도는 서귀포시 서부보건소가 지난 3일 원로 목사인 A씨(도내 29번 확진자) 및 A씨 아내 B씨(도내 33번 확진자)에 대해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고 16일 밝혔다.

 감염병 관련 법상 역학조사의 공무를 방해하면 고발 조치하게 돼 있다.

 A씨는 설교를 위해 경기도 용인 새빛교회 방문 이후인 지난달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의 경우 A씨와 접촉해 지난달 25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 부부는 확진 판정을 받은 후 도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산방산탄산온천 방문 사실을 숨겼다.

 도 방역 당국은 "10회 이상의 역학조사에서 피고발인(A씨 부부)이 이동 경로 및접촉자 정보가 없다고 거짓 진술을 했다"고 말했다.

 A씨 부부의 산방산탄산온천 방문 사실은 역학 조사를 최초 실시한 지난달 24일 기준으로 나흘이 지나서야 도 방역 당국이 휴대전화 GPS(위성위치확인시스템) 추적을 통해 드러났다.

 온천 방문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는 바람에 다른 확진자들이 목사 부부의 접촉에의한 감염 사실을 모른 채 또 온천을 방문해 목사 부부를 제외하고도 현재까지 온천관련 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특히 지역 감염에 대한 불안감이 퍼져 해당 마을에서 이웃 주민끼리 갈등도 발생하고 있다.

 서귀포경찰서는 A씨 부부가 지난 14일 퇴원해 조만간 소환 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도 방역 당국은 A씨 부부에 대해 형사 고발 외 손해배상 소송을 진행하기로 하고 손해배상 소송 제기 액수를 검토하고 있다.

 도 방역 당국은 지난 3월 말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있음에도 제주 관광을 한 이른바 '강남 모녀'에 대해 1억3천만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또 지난 7월 해열제를 복용하며 제주 여행을 한 안산시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해서도 1억원 이상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밀접'하지 말라는데 제주 '야영 차박족' 가득 제주지역 119 화재현장 도착시간 7분9초
서귀포 온평리 해상서 물질하던 70대 해녀 사망 제주 상온노출 독감백신 접종자 8명으로 증가
진에어·제주항공, 제주-군산 노선 신규 취항 제주지역 치료중인 코로나19 확진자 1명 남았다
제주공항 발열 증상자 잇따라 방역당국 '조마… 성산포 주민들 "KBS송신소 부지 반환하라"
국민의힘 장성철 위원장 '北 피격사건 진상규… 코로나19가 양지공원 성묘객도 줄였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