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코로나 확진자로 한라산 대피소·쉼터 임시 폐쇄
진달래밭·삼각봉·윗세오름·속밭·평궤대피소 및 어리목 쉼터 폐쇄
성남 377번 확진자 한라산 탐방…"추석앞두고 경각심 유지해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9.15. 18:34: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가 민족 영산인 한라산까지 침범하고 있다.

 제주도 세계유산본부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15일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한라산 진달래밭·삼각봉·윗세오름·속밭·평궤 등 탐방로에 있는 5개 모든 대피소에 대해 이날부터 다음 달 4일까지 임시 폐쇄한다고 밝혔다.

 또 어리목 코스에 있는 어리목 쉼터도 15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폐쇄 조치가 돼 출입이 금지된다.

 도 세계유산본부는 한라산 등산 시 사회적 거리 두기 등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하고 경각심 유지 차원에서 이같이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에앞서 서울 성남 377번 확진자가 확진 판정 이전인 지난 5일 한라산을 탐방한 것으로 확인됐다.

 도 세계유산본부 관계자는 "주말과 평일 많은 탐방객이 한라산을 찾고 있으며 오는 추석 연휴에도 많은 탐방객이 한라산 등산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코로나19경각심 유지와 확산 방지를 위해 대피소 및 쉼터를 임시 폐쇄 조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다만 이번 조치로 한라산 등산로가 폐쇄되는 것은 아니다.

 한라산 등산은 환경부의 국립공원 방역 지침을 지키는 조건으로 가능하다.

 환경부는 국립공원 탐방 시 앞 사람과의 2m 거리 유지, 마스크 착용 등을 준수하도록 당부했다.

 이에앞서 도 세계유산본부는 지난달 21일부터 관음사 탐방로 입구 야영장과 산악박물관, 어리목 탐방로 안내소 등을 폐쇄했다.

 도 세계유산본부는 또 탐방로 내 화장실 등 각종 시설을 하루 2차례씩 방역 소독하고 있다.[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밀접'하지 말라는데 제주 '야영 차박족' 가득 제주지역 119 화재현장 도착시간 7분9초
서귀포 온평리 해상서 물질하던 70대 해녀 사망 제주 상온노출 독감백신 접종자 8명으로 증가
진에어·제주항공, 제주-군산 노선 신규 취항 제주지역 치료중인 코로나19 확진자 1명 남았다
제주공항 발열 증상자 잇따라 방역당국 '조마… 성산포 주민들 "KBS송신소 부지 반환하라"
국민의힘 장성철 위원장 '北 피격사건 진상규… 코로나19가 양지공원 성묘객도 줄였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