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깊고 검푸른 제주바다 건너고 살아온 사람들
국립제주박물관 특별전시 '해양 제주' 10월 11일까지
1670년 하멜 난파기 프랑스 초판본 제주에 처음 공개
옛 지도·민속품·사진 등 바다로 살핀 제주섬 이야기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8.11. 19:21: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1670년 프랑스 초판본 '네덜란드 배의 제주도 난파기와 조선국기'.

번다한 도시를 떠나 섬에 다다른 이들에게 제주바다는 낭만이다. 아니다. 깊은 바다를 헤엄쳐 내다팔 해산물을 잡아야 하는 이들에겐 짠물 같은 고통이다.

 국립제주박물관(관장 김유식)이 제주대학교박물관(관장 오상학), 부산의 국립해양박물관과 손을 잡아 열리고 닫히길 반복해온 제주바다에 뛰어들었다. 이달 11일부터 '해양 제주-바다에서 바라본 제주바다' 특별전을 열고 있다.

 앞서 국립해양박물관에서 같은 제목으로 특별전을 마쳤는데, 제주박물관은 최부의 '표해록', 김상헌의 '남사록', 이건의 '제주풍토기', 장한철의 '표해록' 등 고문헌에 드러나는 제주바다와 사람들의 사연에 집중했다. 거기엔 바닷길을 개척했던 제주 선인, 바다밭이 삶의 터전인 어부와 해녀, 바다를 통해 유배지로 향했던 조선의 선비, 거친 풍랑을 만나 이 섬에 표착한 이방인이 있다. 왜 그들은 제주바다를 모질다고 했나, 무엇을 위해 우리는 제주바다로 나가는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제주바다에서 길을 잃었나, 어떻게 우리는 제주바다를 건너는가란 네 가지 질문을 던지고 그에 답하는 방식으로 전시를 구성했다.

 

대동여지도에 그려진 제주.

해녀들의 물질 도구인 테왁망사리(왼쪽)와 물고기를 잡거나 담아 올리는 족바지.

제주에 표류했던 하멜이 작성한 보고서를 바탕으로 쓴 '네덜란드 배의 제주도 난파기와 조선국기' 1670년 프랑스 초판본이 처음 제주에 공개되는 등 100점이 넘는 전시품이 나왔다. 국립해양박물관에서 가져온 17~19세기 서양의 해양지도, 제주대박물관 소장 제주 민속품, 홍정표·김수남·김흥구 작가의 사진 등이다. 해녀들의 숨비소리가 귓가에 맴도는 특별전의 마지막 여정은 험한 바다에서 살아남기 위해 의지했던 '신들의 고향'에 닿는다.

 전시는 10월 11일까지. 박물관 누리집에서 사전 예약하면 무료 관람할 수 있다. 문의 064)720-8103.

문화 주요기사
제주 김택화미술관과 함께 미술주간 즐겨요 서귀포 문화예술 사회적기업 창업 아카데미
영주고등학교 제주청소년연극제 최우수상 제주섬 감도는 천변만화 빛의 표정
한가위 연휴 랜선 타고 제주섬 예술 여행 점점이 찍은 붓질 제주 오름 되다
집콕하며 가을밤 문화재 즐기기 코로나 시대여도 문학·미술은 더 가깝게
신임 제주도문화예술진흥원장에 부재호씨 [원도심 기억을 담다 도시재생공간 탐색] (3)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