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부활' 류현진 5이닝 8K 무실점 '첫 승'
애틀랜타에 단 1안타만 허용…'전가의 보도' 체인지업으로 탈삼진 6개
통산 55승 역대 코리안 빅리거 다승 단독 2위…애틀랜타서 첫 승 '겹경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8.06. 11:13:3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역투하는 토론토 류현진. 연합뉴스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1선발 투수 류현진(33)이 새 팀으로 옮긴 뒤 세 경기 만에 시즌 첫 승리를 수확했다.

 류현진은 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정규리그 방문 경기에 선발로 등판해 삼진을 무려 8개나 솎아내며 5이닝을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류현진은 2-0으로 앞선 6회 승리 요건을 안고 토머스 해치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애틀랜타의 추격을 1점으로 막은 구원진의 계투에 힘입어 토론토가 2-1로 승리하면서 류현진은 승리 투수가 됐다.

 토론토 유니폼을 입고 시즌 첫 승리를 마침내 따낸 류현진은 개인 통산 승수를 55승(34패)으로 늘려 김병현(54승 60패 86세이브)을 밀어내고 역대 코리안 빅리거 다승 단독 2위로 올라섰다.

 이 부문 1위는 124승(98패)을 남긴 박찬호다.

 류현진은 또 그간 좋은 기억이 없던 애틀랜타에서 통산 첫 승리를 거둬 겹경사를 누렸다. 류현진은 전날까지 애틀랜타 원정 3경기에 등판해 2패, 평균자책점 4.96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이날 공 84개를 던져 52개를 스트라이크로 꽂았다. 최고 구속 시속 146㎞를 찍었고, 평균자책점을 5.14로 크게 떨어뜨렸다.

 지난 두 번의 등판에서 모두 5회를 넘기지 못하고 조기 강판해 1패, 평균자책점8.00이라는 저조한 성적표를 쥔 류현진은 이날 '괴물투'로 주변의 우려를 말끔히 지웠다.

 머리를 짧게 깎고 각오를 새로 다진 류현진은 8명을 오른손 타자로 내세운 애틀랜타 타선을 단 1안타로 봉쇄하고 우리가 알던 원래 모습으로 돌아왔다.

 그 안타도 3루수 브랜던 드루리가 포구 위치를 잘못 판단해 내준 내야 안타였다.

 '전매특허'인 체인지업의 효과가 맹위를 떨쳤다. 체인지업을 결정구로 던져 탈삼진 8개 중 6개를 잡았다.

 다만, 바깥쪽에 후한 대신 몸쪽 스트라이크에 박한 주심 판정 탓에 볼넷을 3개 내준 게 유일한 흠이었다.

  류현진은 1회 선두 타자 로날드 아쿠냐 주니어에게 볼넷을 허용해 불안하게 출발했다.

 바깥쪽 공의 제구가 원하는 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류현진은 날카로운 1루 견제로 분위기를 바꿨다.

 2번 댄스비 스완슨 타석 때 견제 후 1, 2루 사이에서 협살로 아쿠냐 주니어를 잡아냈다.

 류현진이 타자에게 공을 던지기 전 아쿠냐 주니어는 2루를 향해 뛰기 시작했고,류현진은 재빨리 1루에 공을 던져 1, 2루 사이에 아쿠냐 주니어를 몰아넣은 끝에 첫아웃카운트를 잡았다.

 한숨 돌린 류현진은 스완슨과 3번 마르셀 오수나를 각각 빠른볼, 체인지업으로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류현진은 2회 1사 후 애덤 듀발을 3루수 내야 안타로 내보내고 폭투로 실점 위기에 몰리기도 했지만, 후속 두 타자를 '전가의 보도' 체인지업으로 연속 삼진을 낚아 이닝을 마쳤다.

 3회 2사 1루에서 스완슨의 깊숙한 뜬공을 펜스 앞에서 잡아낸 우익수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의 호수비 덕분에 무실점을 이어간 류현진은 삼진 2개씩을 곁들이며 4회와 5회도 너끈히 넘었다.

 체인지업과 슬라이더성 컷 패스트볼의 위력이 이닝을 더할수록 위력을 발휘했다. 6번 오스틴 라일리와 7번 호안 카마고는 연타석 삼진으로 물러났다.

 토론토는 2회초 선취점을 뽑아 류현진을 도왔다.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가 1사 후 우중간 2루타로 포문을 열자 랜들 그리칙이중전 안타로 뒤를 받쳤다.

 1사 1, 3루에서 포수 대니 젠슨이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날려 타점을 수확했다.

5회초에는 2사 후 중전 안타로 출루한 보 비?이 2루를 훔친 뒤 캐번 비지오의 우전 적시타 때 홈을 밟아 추가 득점을 했다.

 9회말 1사 1, 2루 마지막 고비를 넘긴 토론토는 3연패에서 탈출해 시즌 성적 4승 5패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30이닝 이상 평균자책점 1위' 김광현 신인왕 가… 'KK' 김광현 밀워키전 5이닝 1실점 시즌 3승
'7이닝 무실점' 류현진 양키스전 완벽투 MLB 탬파베이 10년 만에 지구 우승
'또 6연패' SK-한화 다시 시작된 '꼴찌 싸움' 메시·호날두 UEFA 올해의 선수 후보 제외
애틀랜타·시카고 컵스·클리블랜드 PS 출전 확… 류현진·김광현 25일 정규시즌 마지막 동반 출…
MLB 토론토, 양키스 11-5 대파 '앙갚음' '4골 폭발' 손흥민, BBC 베스트11 선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