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 지역발생 15명-해외유입 18명
경기 7명·서울-충북 각 6명·경남 4명·대구-인천-광주-강원 1명씩 확진
지역감염 확산…양재동 식당서 추가확진·청주 우즈베크인 집단감염 비상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8.05. 10:25:5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지속하면서 5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이틀째 30명대로 집계됐다.

 해외유입 확진자가 크게 줄어들지 않고 있는 가운데 수도권과 충북 등 지역사회에서도 접촉자를 중심으로 감염자가 잇따라 나오면서 불안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특히 충북 청주에서 우즈베키스탄인 집단감염 사례가 새로 발생해 지역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3명 늘어 누적 1만4천456명이라고 밝혔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31일부터 사흘간(36명→31명→30명) 30명대를 보이다가 3일 23명으로 감소했으나 전날(34명)에 이어 이날도 30명대를 나타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5명, 해외유입이 18명이다.

 지역발생은 전날(13명)에 이어 이틀째 두 자릿수를 이어갔다. 이달 1∼3일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는 8명→8명→3명 등 한 자릿수를 기록했었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충북이 6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서울 5명, 경기 2명, 인천 1명 등 수도권이 8명이고, 그밖에 경남에서 1명이 나왔다.

 구체적인 감염 상황을 보면 충북 청주에서는 지난 3일 우즈베키스탄인 2명이 확진된 데 이어 전날 이들의 동거인과 지인 등 4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먼저 확진된 2명은 앞서 청주시내 마트와 목욕탕 등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했고, 또 이들을 포함한 6명 모두 지난달 31일 340여 명이 참석한 이슬람 종교행사에도 참석한 것으로 파악돼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크다.

 서울 강남구 할리스커피 선릉역점 사례로 묶인 서초구 양재동 '양재족발보쌈'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전날 정오 기준으로 이 식당 이용자 1명과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각각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외유입 확진자의 경우 지난 6월 26일 이후 41일째 두 자릿수로 집계됐다.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 18명 가운데 6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발견됐다. 나머지 12명은 경기(5명), 경남(3명), 서울·대구·광주·강원(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의 국적을 살펴보면 내국인이 11명, 외국인이 7명이다.

 이 가운데 우즈베키스탄과 미국에서 유입된 확진자가 각 6명으로 가장 많고 카자흐스탄·필리핀·일본·인도·프랑스·에티오피아(發) 확진자가 1명씩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경기 7명, 서울 6명, 인천 1명 등 수도권이 14명이다. 전국적으로는 8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한편 사망자는 1명 늘어 누적 302명이 됐다.

 방역당국은 매일 오전 10시께 당일 0시를 기준으로 한 국내 코로나19 일별 환자통계를 발표한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코로나 직격탄' 항공업계 "띄워야 산다" 신동근 "野, 국보법 위반자 왜 감싸나"
국방부 "北피격 첩보에 '사살·사격' 용어 없었… 국내 신규확진 113명, 닷새만에 다시 세자리 '비…
법원 "차량 시위도 위험" '드라이브 스루' 집회… '검경수사권 조정' 시행령 내년 1월 시행
軍 '실종 공무원 피살' 실시간 감청 확인 정부 "의사국시 추가시험 확보 어렵다"
해경 "北 피격 사망 공무원, 월북으로 판단" 코로나19 신규확진 38명, 49일만에 50명 아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