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버려지는 '커피찌꺼기'도 하나의 '산업'
제주대, 1500여곳서 발생한 '커피박' 이용
유기농업자재로 등록해 재순환 작업 추진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08.04. 14:53:3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커피박 비료를 사용한 청경채 생육시험 모습. 사진=제주대학교 제공

제주에서 발생하는 '커피박(커피찌꺼기)'이 유기농업자재로 등록돼 농업자원으로 재순환되고 있다.

 제주대학교 생명과학기술혁신센터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제주본부와 공동으로 지난해부터 '커뮤니티비즈니스활성화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커뮤니티비즈니스는 지역자원을 이용해 지역의 당면 문제를 지속 가능한 형태로 해결하려는 사업으로, 제주도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들 기관은 사업을 진행하면서 커피음료점에서 발생하는 커피박에 주목했다. 도내 커피음료점 사업자는 지난해 기준 1000명을 돌파했고, 여기에 제과점과 일반음식점까지 감안하면 약 1500곳에서 커피박이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이들 기관은 스타벅스코리아와 협력해 제주지역 내 '커피박 자원순환 캠페인'을 추진하는 한편 (사)일하는사람들과 함께 스타벅스에서 제공받은 커피박을 활용한 유기농업자재 개발을 진행했다.

 이후 잔류농약, 미생물, 유해성분, 항생제물질에 대한 안전성 검사와 현장평가를 통과하면서 최종적으로 유기농업자재로 등록됐다.

 제주대 생명과학기술혁신센터 관계자는 "제주는 쓰레기 문제가 점차 심각해지고 있다"며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도민뿐만 아니라 지역 내 활동 기업들이 자원순환캠페인 사업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고 밝혔다.

교육 주요기사
이석문 "학생은 교복 입은 시민" 학생인권조례 … '코로나19' 교육격차 야기 원격수업 뜯어 고친…
제주 21일부터 초·중·고등학교 2/3 등교로 완화 제주대 제주권역 대학창의발명대회 개최
제주서 '수능 가늠자' 9월 모의평가 실시 코로나 시대 제주교육 "취약계층은 안보이나"
제주대 온라인 실시간 SW·AI 전문가 무료 특강 '수도권 등교 재개' 제주 등교 제한 완화되나
제주교육청 '교육 희망사다리' 우수사례 29개 기업 참여 제주 청년취업 박람회 온라인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