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문대통령 국정지지도 10주 만에 상승세 전환
긍정 평가 전주보다 2.0%포인트 오른 46.4%.. 민주당 지지도 38.3%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8.03. 11:18: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지지도가 최근 9주째 이어지던 하락세를 멈추고 반등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3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지난달 27∼31일 닷새간 전국 유권자 2천51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서 문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2.0%포인트 오른 46.4%로 나타났다.

 긍정 평가 비율이 전주보다 오른 것은 5월3주차(62.3%·0.6%p↑) 이후 10주 만이다.

 부정 평가는 전주보다 2.8%포인트 내린 49.4%였다. 이 수치도 5월3주차(32.6%·0.5%p↓) 이후 10주 만의 하락이다.

 3주 연속으로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앞질렀다, 긍정-부정 평가 격차는 2.2%포인트로 오차 범위 안에 들었다.

 모름·무응답은 4.3%였다.

 리얼미터는 지난달 30일에도 문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가 10주 만에 상승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리얼미터는 주간 잠정집계(목요일)와 주간 집계(월요일) 등 매주 2차례씩 대통령 지지도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리얼미터는 지지도 상승에 대해 "행정수도 이전 추진, 부동산 문제 해결 노력 등이 지지도 상승에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만 오랜 하락에 따른 자연스러운 반등 성격도 강하다"고 분석했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38.3%, 미래통합당 31.7%, 정의당 4.9%, 열린민주당 3.8%, 국민의당 3.6%로 조사됐다. 무당층은 15.4%였다.

 민주당은 전주보다 0.8%포인트 올랐고, 통합당은 전주와 변동이 없었다.

 이번 조사는 YTN 의뢰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의정 합의' 최대집 의협회장 탄핵당하나 조국 동생 채용비리만 유죄..허위소송 등 무죄
민주당 '재산신고 누락' 김홍걸 의원 전격 제명 택배기사들, 분류작업 거부 하루만에 철회
공공기관 필기시험 커트라인·수험생 성적 공… 경찰 '자대배치 의혹 제기 고발' 추미애 아들측…
추미애 "나도 남편도 민원 넣은 바 없다" 정경심 교수 재판도중 쓰러져 119 후송
민주-국민의힘 지지율 오차범위 밖으로 '전 국민 독감백신 접종' 업계 "생산 끝나 불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