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추신수 바다로 빠지는 장외 투런포 폭발
시즌 2호.. 경기도 샌프란시스코 9-5 제압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8.03. 09:41:2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장외 홈런을 바라보는 추신수. 연합뉴스

추신수(38·텍사스 레인저스)의 방망이가 2경기연속 폭발했다.

 추신수는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오라클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방문경기에서 장외로 떨어지는 우월 2점홈런을 터뜨리며 4타수 1안타 1볼넷 2득점 2타점을 기록했다.

 지난 1일 시즌 첫 홈런을 신고했던 추신수는 2일 경기는 결장했지만 2경기 연속홈런포를 가동했다.

 시즌 타율은 0.125에서 0.150(20타수 3안타)으로 조금 올랐다.

 이날 1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장한 추신수는 1회 첫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고, 2회에는 2루수 땅볼로 아웃됐다.

 추신수의 방망이는 세 번째 타석에서 폭발했다.

 3-1로 앞선 5회초 1사 1루에서 다시 타석에 나선 추신수는 샌프란시스코의 선발제프 사마자를 상대로 볼카운트 2-0에서 3구째 86마일(약 138.4㎞)짜리 커터가 가운데로 몰리자 벼락같이 방망이를 돌렸다.

 정통으로 맞은 타구는 총알처럼 외야 스탠드를 넘어 매코비만으로 빠지는 장외홈런이 됐다.

 5-5로 맞선 7회초에는 무사 1루에서 4번째 타석에 등장해 볼넷을 골랐다.

 텍사스는 계속된 무사 만루에서 윌리 칼훈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보탠 뒤 조이 갤로가 3점홈런을 터뜨려 9-5로 달아났다.

 추신수는 8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2루수 땅볼로 아웃됐다.

 추신수와 갤로의 홈런포를 앞세워 9-5로 승리한 텍사스는 2연패에서 벗어났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류현진·김광현 '동반 진출' MLB 포스트시즌 30일… 세인트루이스, 최종전서 PS 진출 확정
'골대만 두번' 손흥민 뉴캐슬전 연속골 사냥 실… 김충균씨 제주시장애인체육회 사무국장 임명
'선두수성' 제주Utd '전 구단 상대 승리' 도전 MLB 아메리칸리그 PS 출전 8개팀 확정
토론토 단장 "류현진 PS 1차전 투입 미결정" '30이닝 이상 평균자책점 1위' 김광현 신인왕 가…
'KK' 김광현 밀워키전 5이닝 1실점 시즌 3승 '7이닝 무실점' 류현진 양키스전 완벽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