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실종 60대 관광객 1주일만에 시신으로 발견
경찰 수색 7일 만에 엉또폭포 하단 바위틈에서 시신 찾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7.15. 13:56:1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서귀포 엉또폭포 전경.

서귀포 엉또폭포 전경.

가족과 함께 제주에 여행왔다 지난 8일 실종됐던 60대 남성의 시신이 일주일 만에 발견됐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지난 9일 실종신고됐던 A(63)씨의 시신을 15일 오후 12시 50분께 서귀포시 강정동 엉또폭포 하단 바위 틈에서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부인과 장모와 함께 관광 차 제주를 찾아 서귀포시 서호동에 있는 처제 집에서 머물렀다.

 A씨는 제주에 온 이튿날인 8일 오후 서귀포 시내 한 식당에서 제주에 사는 친구와 함께 술을 마신 뒤 택시를 이용해 오후 10시 14분께 숙소 인근에서 하차했다.

 A씨가 택시에서 내려 산길을 따라 숙소로 향하는 모습이 인근 클린 하우스 폐쇄회로(CC)TV에 담긴 이후 A씨는 연락이 끊겼다.

 A씨 부인은 남편이 다음날까지 돌아오지 않자 9일 오후 3시께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A씨가 발견된 엉또폭포는 A씨 휴대전화의 기지국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장소다

 경찰은 가용 인력을 최대한 동원해 A씨에 대한 수색작업을 진행해왔다.

 경찰은 현재까지 A씨의 사망과 관련해 범죄 용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으며,실족사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시 5급 승진 의결자 명단 발표 '폭염특보' 제주시 오늘 낮 최고기온 34.9℃
제1산록도로서 육군 특전사 버스에 치인 30대 … 녹동-제주 운항 해운사 운항시간 놓고 '갈등'
'푹푹찌는 제주' 벌써 8일 연속 열대야 제주지방 오늘도 낮엔 폭염 밤에는 열대야
이호해수욕장 입구서 20대 차에 치여 사망 올 첫 태풍 '하구핏' 다음주 한반도 영향
직접구매 가능 활어위판장 성산포항에 내달 개… 제주지방 오늘도 폭염특보에 열대야현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