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60대 관광객 서귀포서 실종 경찰 "수색 중"
지난 8일 밤 외출한 이후 행방 묘연… 9일 실종신고
휴대전화 신호 끊긴 엉또 폭포 인근 집중 수색
김도영 기자 doyoung@ihalla.com
입력 : 2020. 07.13. 17:06: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서귀포시에 여행 온 60대 관광객이 실종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서귀포 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일 가족과 함께 여행 온 A(63·서울)씨에 대한 실종신고가 지난 9일 접수돼 현재까지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아내와 아들과 함께 지난 7일 입도했으며, 서귀포시 서호동에 있는 친척 집에 머물러 왔다.

 A씨는 지난 8일 저녁 서귀포시 한 식당에서 친구와 만나 식사하며 술을 마신 뒤, 서호동의 친척 집 인근까지 택시로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지만 그 이후의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A씨가 돌아오지 않자 아내는 다음날인 9일 오후 3시쯤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경찰과 소방 등 인력 60여명을 동원해 수색 작업을 이어오고 있으며, A씨의 휴대전화 신호가 9일 새벽 3시 7분쯤 서귀포시 강정동 엉또 폭포 인근에서 끊긴 점을 고려해 그 일대에 대한 집중 수색을 벌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극단적 선택이나 범죄 의문점은 아직 발견하지 못했으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태풍주의보 해제' 제주 장미 피해상황 접수 '… 제주시 농경지 배수개선 사업 등 실시
참조기 금어기 해제 유자망어선 조업 재개 김녕농협 '직장 내 괴롭힘' 개선 권고 통보받아
선거법 위반 장성철 위원장 형제 나란히 벌금… "너무하네"... 태풍 속 서핑 즐긴 서퍼들 적발
제주해경, 조업 중 예인줄 맞은 기관장 구조 "제주자치경찰 실패 아니.. 연착륙 필요하다"
제주4·3수형인 2차 재심 청구 사건 심문 마무리 '태풍특보 발효' 장미 오전 11시 제주 가장 근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