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낚시꾼 스윙' 최호성 티샷 헛스윙 실수
바꾼 골프규칙 덕분에 벌타없이 1㎝ 움직인 볼 다시 티업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7.04. 19:19: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최호성의 드라이버 티샷 피니시 모습.

'낚시꾼 스윙' 최호성(47)이 바뀐 골프 규칙 덕을 봤다.

4일 경남 창원 아라미르 골프&리조트(파72)에서 열린 코리안투어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3라운드 18번 홀 티잉 구역에서 최호성은 드라이버로 공을 맞히지 못하는 실수를 저질렀다.

헛스윙이었지만 헤드가 땅을 치면서 튄 모래 탓에 티 위에 올려놨던 볼이 떨어졌다.

볼은 불과 1㎝가량 움직였다.

호출을 받고 달려온 경기위원은 최호성에게 공을 집어 다시 티 위에 올려놓고 치라고 권유했다.

이때 적용된 규칙은 6조2항 b(6)이다.

티잉 구역에서 친 볼이 티잉 구역에 머물러 있다면 벌타 없이 다시 티 위에 볼을 올려놓고 칠 수 있도록 한 규칙이다.

최호성이 다시 티 위에 올려놓고 친 볼은 두 번째 샷이 된다.

이 규칙은 2019년부터 적용됐다.

종전에는 다시 티 위에 올릴 수 없고, 있는 그대로 쳐야 한다. 만약 볼을 다시 티 위에 올려놓고 치면 1벌타를 받아 3번째 샷으로 쳤다.

최호성은 바뀐 규칙 덕분에 1타를 번 셈이다. 그는 네 번째 샷을 그린에 올려 아깝게 파세이브에 실패했다.

워낙 역동적인 독특한 스윙을 구사하는 최호성은 두 번 만에 그린에 도달할 수 있는 18번 홀에서 장타를 치려고 너무 큰 스윙을 했다가 그만 균형을 잃어 헛스윙을 하는 보기 드문 해프닝에 이어 개정된 골프 규칙 6조2항 b(6)의 실제 사례를 연출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8실점 참패' 바르셀로나 리스본 굴욕 '최지만 무안타 침묵' 탬파베이 대패
'코로나19 확진 속출' 세인트루이스 16일 더블헤… 손흥민의 70m 원더골 EPL '올해의 골' 선정
KBO 떠난 레일리·러프 MLB 맞대결 레일리 판정승 '추추 트레인' 추신수 오늘도 열일하며 달렸다
제주Utd 15R 수원FC 잡고 선두 탈환 노린다 제주 태권소년 강상현 강혁준 금-동메달 수확
최지만 또 하나의 2루타.. 팀은 5연승 2020KBO리그 '트레이드의 중심'은 KIA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