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극심한 타격 부진' SK 22년만에 최악 기록 나오나
올 시즌 49경기 팀 타율 0.237로 '타격 마지노선' 추락 코앞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7.02. 11:11:1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프로야구 KBO리그에서 팀 타율 0.240 이하를 기록한 팀은 1997년을 끝으로 22년 동안 나오지 않았다.

 '투고타저' 현상이 극심했던 1997년 롯데 자이언츠가 팀 타율 0.237을 기록한 뒤 KBO리그에 참가한 모든 팀은 '타격의 마지노선'이라 말 할 수 있는 팀 타율 0.240의 선을 넘겨왔다.

 그런데 올 시즌 21세기 최초로 팀 타율 0.230대를 찍을 만한 페이스를 보이는 팀이 나왔다.

 바로 SK 와이번스다.

 SK는 1일까지 올 시즌 49경기에서 팀 타율 0.237을 기록 중이다. 1위 두산 베어스(0.298)보다 6푼 이상 낮고, 최다 연패 타이기록을 세웠던 9위 한화 이글스(0.243)보다도 낮다.

 최근 페이스를 보면 상황은 좋지 않다. SK는 지난달 27일 LG 트윈스전부터 최근4경기에서 총 2득점에 그쳤다.

 경기당 평균 득점은 0.5점이다. 그나마 2점은 솔로홈런 2개로 만들었다.

 안타, 볼넷, 희생 플라이 등 팀 타격으로 만든 득점은 없다.

 선수들의 타격감은 떨어질 대로 떨어졌는데, 타선의 흐름조차 턱턱 막힌다.

 SK의 방망이는 원래부터 약하지 않았다.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2018년 팀 타율 0.281을 기록했고, 팀 홈런 233개를 기록하며 이 부문 1위를 차지했다.

 SK 타선은 한국야구위원회(KBO)가 공인구 반발력을 낮춘 지난 시즌부터 말썽을 부리기 시작했는데, 특히 날씨가 더워지면서 체력이 떨어진 여름 이후 급격한 하락세를 탔다.

 올해도 비슷한 분위기다. 다른 구단들은 지난 시즌 학습효과를 발판으로 많은 준비를 하며 공인구 문제를 스스로 탈피하고 있다.

 그러나 SK는 여전히 침묵 중이다. 비시즌 기간 히팅포인트를 약간 앞에 두는 훈련을 반복하며 나름대로 대처 방안을 강구했는데, 결과는 좋지 않다.

 팀 타율은 지난 시즌(0.262)보다 오히려 크게 떨어졌다.

 최근엔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켰던 김경호, 최지훈 등 젊은 선수들까지 부진의 늪에 빠졌다.

 고종욱, 채태인, 이재원 등 부상에서 돌아온 선수들도 힘을 못 쓰고 있다.

 여러모로 답답한 상황이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코로나19 확진 속출' 세인트루이스 16일 더블헤… 손흥민의 70m 원더골 EPL '올해의 골' 선정
KBO 떠난 레일리·러프 MLB 맞대결 레일리 판정승 '추추 트레인' 추신수 오늘도 열일하며 달렸다
제주Utd 15R 수원FC 잡고 선두 탈환 노린다 제주 태권소년 강상현 강혁준 금-동메달 수확
최지만 또 하나의 2루타.. 팀은 5연승 2020KBO리그 '트레이드의 중심'은 KIA
5번 한동희-6번 마차도 롯데 '8월 진격'의 동력 올해 첫 제주마 경마… "으뜸공신이냐, 원당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