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오늘 국내 공급
중증환자 대상 투약.. 다음달 가격협상 진행 예정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7.01. 09:11:4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코로나19 치료제 특례수입 '렘데시비르'.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중 선두주자로 꼽히는 '렘데시비르'가 국내에도 공급된다.

 질병관리본부(질본)는 렘데시비르 수입자인 길리어드사이언스코리아와 국내 도입 협의를 통해 의약품 무상공급을 계약을 체결하고 1일부터 국내에 공급한다고 밝혔다.

 렘데시비르 우선 투약 대상은 폐렴이 있으면서 산소치료가 필요한 중증환자다.

도입물량 등 구체적인 내용은 길리어드사와의 계약조건에 따라 공개되지 않았다.

 질본은 이번 달까지 무상공급 물량을 우선 확보하고, 다음 달부터는 가격협상을 통해 구매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렘데시비르는 애초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됐으나 최근 미국에서 진행한 초기 임상시험에서 코로나19 환자의 회복 기간을 31% 줄였다는 발표가 나오면서 주목받고 있다.

 이에 정부는 특례수입 절차를 통해 렘데시비르를 국내에 들여왔다.

 특례수입은 감염병 대유행 등 공중보건 위기상황에서 관계 부처의 요청에 따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내에 허가되지 않은 의약품을 수입하도록 하는 제도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추미애 "흔들리지 말고 국민만 바라보자" 북 최선희 "마주 앉을 필요 없다" 북미회담 일…
'전국 확산 우려' 거리두기 '2단계' 격상 검토하… '지역감염-해외유입 동시확산' 어제 신규확진 6…
'집단감염 핵심' 방문판매업체 급속 전파 비상 정부 "기념식·연수는 온라인으로" 방역지침 추…
민주 "항명, 쿠데타, 콩가루" 윤석열 압박 최고… '법정 출석' 조국 "법원이 검찰 통제할 유일한 …
'김현미 호출' 문대통령, 집값문제 메스 들었다 대검, 3일 '검언유착' 자문단 소집 취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