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펄펄’ 끓고 ‘활활’ 타오르는 시베리아
폭염에 산불도 5배 늘어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6.30.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이상고온현상으로 붉게 물든 시베리아.

최근 러시아 시베리아에서 이상고온현상이 지속하면서 지난 주 산불까지 다섯배 늘어났다.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28일(현지시간) 러시아 연방항공산림보호청 통계에 따르면 소방관이 출동할 수 없는 지역에서 115만㏊가 불타고 있다고 보도했다.

가장 큰 산불 피해를 본 지역은 베르호얀스크가 있는 러시아 극동 사하(야쿠티아)공화국으로, 92만9000㏊가 불타고 있다. 베르호얀스크는 지난 20일 역대 최고 기온인 38℃를 기록한 지역이다.

이처럼 시베리아에서 최근 증가하고 있는 산불은 기후변화에 따른 이상고온과 관련이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조너선 오버펙 미시간대 환경학 교수는 "(북극은) 비유적으로나 문자 그대로 불타고 있다"며 "예상보다 훨씬 빠른 온난화로 빙산이 녹고 산불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C3S가 찍은 사진을 보면 시베리아는 치솟은 기온으로 온통 붉게 물들었다. C3S에 따르면 지난 5월은 전세계적으로 가장 더운 5월로 기록됐는데, 특히 시베리아의 기온은 평년보다 10도 정도 높았다.

미국항공우주국(NASA) 고더드우주연구소(GISS)도 "이번 현상은 지난 100년 동안 볼 수 없을 정도로 이례적"이라며 "고온 기록을 경신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도 '녹색제품' 구매 외면하나 신축 공동주택단지 다함께돌봄센터 설치 의무…
"현 공항 처리 한계" vs "첨단화하면 충분" 충돌 대신협 "21대 국회, 지방분권 실현해야"
제주도, 식품가공시설 장비 현대화 사업 추진 제주개발공사 "아이디어로 혁신 속도 낸다"
축산물 생산·유통 영업자 대상 위생교육 재개 제주도, 사회적 농업 활성화사업 본격 운영
"지방의회와 지방행정의 소통의 장이 되길" '개원 4년' 제주한의학연구원 "한의약산업 인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