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포스트 코로나 시대, 주민센터의 길을 묻다
박소정 기자 cosorong@ihalla.com
입력 : 2020. 06.29.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포스트 코로나(Post-Corona) 시대, 언택트(untact), 비대면 시대가 열렸다. 코로나19 팬데믹이 몰고 온 변화의 물결이다. 일상의 패러다임이 달라진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주민센터는 무엇을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서 주민센터는 비대면 행정혁신을 선도함으로써 제주특별자치도의 자치행정 역량과 위상을 한 단계 높이는 기회로 삼을 필요가 있다.

첫째, 비대면 소통방식을 강화해야 한다. 먼저 주민센터 홈페이지 기능을 개선해 주민 접근성을 높이자. 시정홍보 기능 외에 주민 건의함, 질의방, 주민소통방, 동네 벼룩시장 등과 같이 주민소통 기능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

둘째, 비대면 행정서비스를 확대해야 한다. 민원인이 주민센터를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업무를 볼 수 있는 방향으로 행정서비스 환경을 개선해야 한다. 모바일로 민원 신청하고 모바일, 이메일, 드라이브스루 또는 별도 독립창구에서 민원서류를 수령하는 방식으로 절차를 개선하거나 마을마다 공공기관 무인 민원발급기 및 안심 무인택배 시스템 보급 등 비대면 행정서비스를 확대해 나가야 한다.

마지막으로 조심스럽기는 하나, 주민센터의 책임과 재량 하에 경로당과 주민센터 회의실의 제한적 개방을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 시설방역을 강화하고 출생년도 요일제를 통해 수용인원 제한, 창문 개방, 체온 체크, 손소독제 비치,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생활 속의 거리두기'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관리한다면 충분히 시설관리가 가능하다고 본다.

왜 K-방역이 세계적 관심을 끌게 되었을까? 투명성과 함께 개방성과 민주성이 그 핵심이다. 코로나시대에 코로나를 피할 수 없다면 더불어 사는 지혜를 찾는 노력을 포기할 수 없다. 뼈를 깎는 자기 혁신만이 살 길이다.

<김정환 제주시 이도1동장>

오피니언 주요기사
[김완병의 목요담론] 새들은 까닭도 없이 사람… [열린마당] 코로나 청정제주, 철저한 방역이 답…
[문영인의 한라시론] 감귤 소비확대에 나서야 [열린마당] 강력해지는 가을 태풍 철저한 대비 …
[주간 재테크 핫 이슈] 2분기 실적발표와 실적… [열린마당] ‘긴급고용안정지원금’으로 코로…
[김재인의 건강&생활] 가슴의 크기는 클수록 좋… [이종실의 하루를 시작하며] 제주의 풍광이 아…
[열린마당] 생명을 지키는 사람들, 제주119 [열린마당] 신(新)전략 ‘마을교육공동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