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2014년 끊긴 제주-인천 여객선 내년 9월 뜬다
신규 사업자 2만7천톤급 카페리 건조 중.. 매주 2회 왕복 예정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6.02. 10:33:1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끊긴 인천∼제주 항로여객선이 내년 9월 운항을 재개할 전망이다.

 2일 인천지방해양수산청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인천∼제주 여객선 신규 사업자로 선정된 하이덱스스토리지 주식회사가 선박 건조를 비롯한 운항 준비를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

 하이덱스스토리지는 지난해 말 현대미포조선과 2만7천t급 카페리선(여객+화물)건조 계약을 맺었다.

 이 선박은 현재 상세 설계를 진행 중이며 오는 8월부터 본격적인 건조 작업에 들어가 내년 9월 하이덱스스토리지에 인도될 예정이다.

 인천해수청은 선박 건조 추진상황 보고, 부두시설 확보, 시설 운영계획 수립 등을 이행해야 하는 조건부면허를 내년에 본면허로 바꿔줄 계획이며 내년 9월 20일께부터 여객선 운항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인천∼제주 여객선은 매주 화·목·토요일 저녁에 인천항을 출발, 14시간가량을 운항해 다음날 아침 제주항에 도착하게 된다.

 현재 인천∼제주 항로 여객선은 세월호(6천825t급)와 오하마나호(6천322t급)를 운항하던 청해진해운이 2014년 5월 면허 취소를 당한 이후 6년째 뱃길이 끊겨 있다.[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지역 건설기계·공사장 안전불감증 '판친… 제주-시안 노선인데 입국은 인천공항으로?
제주지방 내일 오전까지 산발적인 비 제주 성산∼전남 고흥 '선라이즈제주' 16일 취…
제주시 횟집 초밥 먹은 6명 식중독 증세 '1심 무기징역' 고유정 항소심 15일 선고 예정
제주지방 장맛비 14일 새벽까지 이어진다 프로축구 K리그2 제주-부천 경기 짙은 안개로 …
제주지방 12일 밤부터 13일까지 최고 300㎜ 비 카멜리아힐 혼인지 등 생태관광지 많이 찾았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