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김녕농협 "전출 직원 상대 부당노동행위 없어"
협동조합 노조 측 주장 반박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0. 05.21. 17:44:3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김녕농협은 지난 20일 전국협동조합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가 '김녕농협 측이 한림농협에서 부당하게 전적(소속을 옮기는 일)해 온 직원을 상대로 부당노동행위를 했다'는 주장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21일 반박했다.

김녕농협 관계자는 '새로운 근로계약을 맺지 않았다는 이유로 한림농협에서 김녕농협으로 전적된 A씨를 모든 회의에서 배제한 것이 부당노동행위에 해당한다'는 노조 측 주장에 대해 "근로계약이 체결되지 않았는 데 어떻게 업무를 부여할 수 있겠느냐"면서 "A씨는 한림농협이 자신의 동의를 받지 않고 김녕농협으로 전출시킨 것이 부당하기 때문에 우리와의 근로계약을 맺을 수 없다고 주장하지만 우리는 이번 부당 전적 사태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또 이 관계자는 전체 직원에게 지급된 마트이용권을 A씨에게 줬다가 다시 회수한 것에 대해선 "총무팀에서 단순 착오로 지급한 것"이라며 "단순 실수이지 박탈감을 준다거나 어떤 의도를 갖고 이용권을 회수한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한라대학, 도내 첫 '교수노조' 출범 제주시 탑동 산책로 시설물 관리 손놨나
여제자 성추행 전 대학교 교수 징역형 "대책·소통 없는 비자림로 공사 강행 규탄"
부처님 봉축행사 화재 예방 특별경계 조천읍 선흘리 농업용 트랙터에서 화재
'성착취 영상물에 성폭행' 제2의 '조주빈' 검거 [1보] '성착취 영상물에 성폭행' 제2의 '조주빈' …
강동화·강문원·황금신씨 한라리더스 대상 중문골프장 액비 400여t 유출… 27일 현장 재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