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제주 운동선수 폭력 일상화?… 조사 내용 왜곡"
도체육회, 도의회 정책연구실 보도자료 정정 요구
김지은 기자 jieun@ihalla.com
입력 : 2020. 04.09. 18:59:4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역 운동선수의 40%가 성폭력을 경험하는 등 일상화된 폭력에 노출됐다는 제주도의회 정책연구실의 발표에 대해 제주도체육회가 "조사 내용을 왜곡했다"며 정정을 요구하고 나섰다.

제주도체육회가 문제를 제기하고 나선 것은 지난 7일 발표된 '제주도 운동선수 일상화된 폭력 노출 심각'이란 제목의 보도자료 내용이다. 도의회 정책연구실은 제주여성인권상담소 시설협의회의 '대학·일반부 지도자 및 선수 인권 보호를 위한 전수 조사 결과'를 토대로 이같은 자료를 발표했는데, 조사 대상의 한계 등을 감안하지 않고 결과를 일반화해 오류가 발생했다는 게 도체육회의 주장이다.

도체육회는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전수 대상에는 도내 초중고 학생선수가 제외됐고, 도내 직장운동경기부·대학 선수 및 지도자가 포함됐지만 도직장운동경기부 48명 중 도내 초중고 출신은 17명"이라며 "도내 선수 전체를 대상으로 한 폭력 피해 실태 조사로 활용이 불가능한 한계가 있고 이를 일반화하는 경우엔 상당한 오류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수조사 보고서에도 직접 또는 간접 피해인 경우 직장 선수인 현 시점보다 과거 초중고 운동부 선수일 때의 피해에 대한 언급이 많았다. 도민을 대표하는 대의기관인 도의회 정책연구실이 이를 근거로 보도자료를 작성해 배포했다는 사실은 묵과할 수 없는 사안"이라며 이를 바로잡아 줄 것을 공식 요구했다.

스포츠 주요기사
'2위 순항' LG 더그아웃 웃음꽃 만발 양현종 '코로나 파고' 넘어 MLB 갈 수 있을까
LG 이민호-삼성 원태인 2일 '영건' 리턴매치 '이적 후 2경기 연속 홈런' 이흥련 트레이드 효…
11일 PGA투어 매킬로이 임성재 출격 종료 2분 남기고 골… 제주 '신바람' 2연승
LG 20안타·13점 대폭발 6연속 위닝시리즈 이소영, E1채리티오픈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
'징계 마무리' 오승환 1군 복귀 시동 키움 김혜성 통산 26번째 사이클링히트 달성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