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김관후 작가의 詩(시)로 읽는 4·3] (54)터진목-장영춘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4.09.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세상 뜬 어느 사내

회오리바람 몰고 온

닿을 듯 닿지 못한 젖은 손을 내밀며

터진목 붉은 발자국 모래알을 날린다



만선의 꿈을 한번

이룬 적 있었는가



겨우내 모래톱에 새겨 넣은 불립문자

오늘은 누구의 죄를 단죄하려 드는가

------------------------------------------------------------------------------------------

터진목은 성산 앞바다 광치기 해변을 말한다. 산리는 본섬에 딸린 작은 섬이었다. 고립된 것은 아니고 썰물 때 드러나는 모래톱이 본섬을 이어줬다. 이 '터진 길목(터진목)'을 따라 사람들이 왕래했다. 성산리는 4·3사건 발발 초기에 무장대가 한차례 경찰지서를 습격했지만 인명피해는 없었다. 서북청년단으로 구성된 특별중대가 주둔하면서 죽음과 통곡의 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서북청년단은 광복이후 월남한 사람들이 만든 평남·함북·함남·황해청년회 등 이북 출신 청년단체가 통합해 1946년 서울에서 결성된 반공우익 집단이다. 서청제주지부(단장 김재능)는 1947년 조직됐다. 이들에 의해 자행된 무자비한 테러행위는 제주도민의 감정을 자극해 4·3 발발의 한 원인이 되기도 했다.

서청특별중대는 성산초등학교를 접수해 1년간 주둔했다. 이들은 군복만 입었을 뿐 명찰과 계급장도 없었다. 군번이 없었고 군적에도 이름이 등재되지 않은 '군인 아닌 군인'이었다. 학교 건물에서 숙식하던 이들은 학교 옆 감자 창고에 주민들을 붙잡아 온 후 취조를 했다. 서청 특별중대의 존재는 성산면·구좌면 주민들에겐 악몽이었다. 이들은 주민들을 혹독하게 고문하다 대부분 총살했는데 그 장소가 성산리의 '터진목'과 '우뭇개동산'이었다. 온평리, 난산리, 수산리, 고성리 등 4·3 당시 희생된 성산면 관내 주민 대부분이 이곳 터진목에서 희생됐다. 이외에도 구좌면 세화, 하도, 종달리 등에서도 붙잡혀 온 주민들이 이곳에서 희생된 경우가 많았다. 현재 터진목 초입에는 성산읍4·3희생자 유족회가 2010년 11월 5일에 세운 위령비가 자리하고 있다. 이 위령비에는 추모글과 함께 성산면4·3희생자 467위의 이름이 마을별로 새겨져 있다. 한편 이곳에는 2008년 프랑스의 노벨문학상 수상작가인 르 클레지오(Jean Marie Gustave Le Clezio)의 '제주기행문' 일부가 새겨진 빗돌이 자리해 '어떻게 이 아름다운 곳이 학살터로 변했는지?' 그 연유를 우리에게 묻고 있다. <김관후 작가·칼럼니스트>

문화 주요기사
제주 푸른 달빛 아래 이어도사나 자맥질 [김관후 작가의 시(詩)로 읽는 4·3] (77)노근리에…
[동네책방, 한권의책] (5)나는 이렇게 나이들고 … 서귀포예술의전당 추석 앞둬 넉넉한 온라인 공…
제주건반예술학회, 베토벤 탄생 250주년 정기연… 제주 꿈바당어린이독서회 4기 운영
제주평화아카데미 '6·25전쟁과 한반도 분단' 강… '찜질방에 모인 중장년들 수다' 제주 안방에
제주 자연사랑미술관 '… 나도 사진작가' 제주 구좌 마을서 음식영화 보며 동네 문화 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