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집단감염 위험' 클럽 23시∼익일 4시 집중점검
중대본 "공무원 점검에서 주말 중심 경찰 합동 점검으로 강화"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4.07. 12:18:2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클럽 등 유흥시설에 대한 현장점검을 강화하겠다고 7일 밝혔다.

 중대본은 "이번 주부터 나이트클럽, 감성주점 등 춤추는 클럽에 대해 매일 오후11시부터 익일 오전 4시까지 집중적으로 점검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 유흥시설에 대해 기존 위생 공무원 위주의 점검에서 금요일, 토요일 등 주말을 중심으로 경찰과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이 참여하는 합동 점검으로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지난 2주간 클럽 등 유흥시설 3만380곳을 대상으로 점검한 결과 방역 지침을 위반한 43곳에 대해 행정명령을 내렸다.

 방역 지침 위반 정도가 가벼운 7천315곳에 대해서는 행정지도를 시행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 두기에도 불구하고 문을 연 일부 클럽 등 유흥업소에 사람들이 줄 서서 몰려든다"며 "젊은이들이 '조용한 전파자'가 되는 상황이 걱정될 수밖에 없다"고 우려를 표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정부, 1일부터 3만8천개 건설현장·사업장 코로… '제주 단체여행' 안양·군포 교회 신도·가족 9…
정경심 재판 6월부터 2라운드 사모펀드 증인신… '1인당 150만원' 특고·무급휴직자 지원금 1일부…
KBS 여자화장실서 불법촬영 카메라 발견 '발칵' 청와대 의전비서관에 탁현민, 교육비서관 박경…
이재명 "동병상련으로 검찰개혁-한명숙 재심 … 2달 지연 순경 공채시험 전국 5만명 응시
'휴원조치 해제' 어린이집 방역 어떻게 하나 '가수 김광석 타살 주장' 이상호 기자, 1억원 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