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정부, 모든 입국자 2주간 의무격리 확대 시행
관광 등 중요하지 않은 목적 입국 사실상 차단
서울=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20. 03.29. 17:53:2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정부가 오는 4월 1일부터 지역, 국적과 관계없이 모든 입국자에 대한 2주간 의무 격리를 확대 시행하기로 했다.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더이상 안전지대가 없는데다 해외에서 유입되는 입국자들의 확진사례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 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4월 1일 0시부터 지역과 국적에 관계없이 모든 입국자에 대해 2주간의 의무적 격리를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정부가 유럽과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강화했지만 유례없이 가파른 글로벌 확산세를 감안하면 추가 대응이 필요하다"며 "관광 등 중요하지 않은 목적의 입국을 사실상 차단하기 위해 단기체류 외국인에 대해서도 의무적 격리를 확대 적용하겠다"고 했다.

정부는 국내에 거주지가 없는 외국인에 대해선 시설을 제공하고 2주 간 강제격리를 실시한 뒤 비용은 스스로 부담하게 하는 안을 적용할 방침이다.

최근 해외 유입 확진자 사례는 계속 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 신규 확진자 105명 중 해외유입 관련 사례는 41건으로 39.0%에 이른다. 전날에는 신규 확진자 147명 중 41명(28.1%)가 해외 유입 사례였다. 도내에서는 지난 24일 이후 발생한 확진자 (5·6·7·8번) 4명이 모두 해외 유입 사례로 나타났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에너지공사 태양광 RPS 고정가격 계약자로 … 문성혁 해수부 장관 "제주외항 사업 조속 추진"
원 지사 "클린 그린 빅뱅, 청정 제주로 거듭나… "농기계 부담없이 장기 임대 하세요"
투자유치로 제주산 우유 처리난 해소되나 제2공항 연속 토론회 개최… 올해 갈등 해소되…
'24억 투입' 제주시 구좌읍 스마트 마을로 만든… 제주도 상하수도 요금·급수정지 처분 유예
제주농업기술센터 '천연염색' 프로그램 교육생… 제주개발공사, 수자원 보전·재해 예방 역할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