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해외방문이력자 30일부터 제주공항서 즉시 검사
제주도, 워킹 스루 진료소 운영... 진료-검사-격리 '원스톱 관리 체계' 구축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03.29. 12:47: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인천공항 워킹 스루 검사.

인천공항 워킹 스루 검사.

30일부터 해외방문이력자는 제주공항 도착 즉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게 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해외방문이력자가 제주공항에 도착한 즉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는 '워킹 스루 진료소(개방형 선별진료소)'를 30일부터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워킹 스루 진료소'운영을 통해 해외방문 이력이 있는 자를 대상으로 공항에서 진료 및 검사, 결과에 따른 격리조치까지 이뤄지는 '원스톱 관리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다.

 이에따라 해외방문이력자는 제주공항에 도착하면 '워킹 스루 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고 별도의 격리시설로 이동해 검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대기하게 된다.

 공항에서 대기 시설까지는 지정된 차량을 이용하며, 만일 양성판정을 받은 경우 제주대학교병원 음압병상으로 바로 이송된다.

 음성판정이 나온 경우에도 자가격리 및 능동감시 대상으로 분류하여 관리를 지속한다.

 도는 제주도의 관문인 공항 내 워킹 스루 진료소 운영으로 불필요한 접촉자 발생을 최소화해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되고, 검사 대상을 유럽·미국발 입국자뿐만이 아니라 모든 국가를 포함해 해외 유입에 대한 방역 사각지대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도 관계자는 "제주도가 운영하는 해외방문이력자 대상 원스톱 관리체계(진료-검사-격리)는 국립제주검역소,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 제주·서귀포의료원 등 의료기관과 격리공간을 제공한 민간기업 같은 많은 유관기관과 도민들이 합심하여 만든 협력 프로젝트"라며 "코로나19 해외유입을 막기 위해 제주도는 앞으로도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정책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는 28일 기준 유럽·미국발 입국자 82명의 자가격리 및 능동감시 중 37명에 대한 검사를 완료했으며, 이 중 2명(도내 7·8번)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에너지공사 태양광 RPS 고정가격 계약자로 … 문성혁 해수부 장관 "제주외항 사업 조속 추진"
원 지사 "클린 그린 빅뱅, 청정 제주로 거듭나… "농기계 부담없이 장기 임대 하세요"
투자유치로 제주산 우유 처리난 해소되나 제2공항 연속 토론회 개최… 올해 갈등 해소되…
'24억 투입' 제주시 구좌읍 스마트 마을로 만든… 제주도 상하수도 요금·급수정지 처분 유예
제주농업기술센터 '천연염색' 프로그램 교육생… 제주개발공사, 수자원 보전·재해 예방 역할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