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민주당 "갈지자 행보 김종인 별 영향 없을 것"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3.26. 14:04: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장을 영입된 김종인.

더불어민주당은 26일 김종인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영입된 것을 두고 총선에 큰 변수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평가절하하는 분위기다.

 당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선거에 변수가 되지 않을 것으로 본다"며 "그분이 이전에 예측하기 어려운 행보들을 계속해왔지 않느냐. 그 내용을 국민들이 다 알고 있고, 알아서 판단할 것"이라고 평했다.

 한 최고위원은 통화에서 "워낙 '갈지(之)자 행보'를 해와서 선명성이 약화하지 않았냐"라며 "총선에 별 영향이 없을 것 같다"고 전망했다.

 이어 "김 전 대표가 경제전문가란 평은 나 있지만, 그 브랜드가 이번 선거에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란 큰 난제를 어떻게 해결해내고 국민 건강을 잘 지켜내느냐가 총선의 관건이므로 현재의 민주당 전략 체계를 잘 유지하면서 경제를 뒷받침해내면 될 일"이라고 분석했다.

 한 의원은 "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원톱(선대위원장)인 상황에서 서울 종로구 출마에다 내부 공천 문제로 리더십에 상처가 생겨 보완을 위해서 영입한 것 같은데 전혀 상식적이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전 대표의 행보가 오히려 통합당에도 도움이 될까 싶다"며 "이제 그분은 '비대위원장 전문가'"라고 비꼬았다.

 다른 중진 의원은 "(김 전 대표가) 가인 김병로의 손자인데 선대 보기가 민망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며 "안타깝고 착잡하다. 그냥 존경받는 원로로 남을 수 있는길이 있었는데 정치 흙탕물에서 마무리하는 게 아닌가 해서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민주당 내에서는 경제전문가인 김 전 대표의 영입으로 통합당이 문재인 정부의 경제 실정을 집중 부각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 의원은 "통합당이 김 전 대표를 데려오려는 건 경제를 모르는 사람들이 경제를 망쳤다고 얘기하려고 한 것"이라며 "경제 문제로 주로 메시지를 낼 것 같다. 통합당이 그런 부분에서 전력 보강이 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지난 총선 당시 우리 당을 잘 진두지휘했고, 4년이 지나간 지금 그의 역량을 평가하긴 어려워 민주당에 미치는 직접적인 영향을 예측하긴 어렵다"면서도 "상대적으로 비교하면 황 대표가 보여준 리더십보다는 검증된 분 아닌가"라고 말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정부, 임시 국무회의서 35.1조원 3차 추경 배정… 오영환 확진자 접촉에 국회 본회의 개최 등 비…
성전환 변희수 전 하사 '강제전역 취소' 기각 문 대통령 박지원 국정원장·이인영 통일장관 …
'카드번호 62만개 유출' 138개 1천만원 부정사용 … 법정 두 번 불려온 동양대 조교 "압수수색이라…
靑 "1주택 남기고 팔아라" 참모들에 강력 권고 제주항공 사실상 이스타항공 M&A 파기 수순 돌…
지역발생 44명·해외유입 10명 어제 신규확진 54… '특수고용·자영업자에 150만원 지원' 108만6천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