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1월중 제주지역 가계대출 6년만에 꺾였다
1066억원 줄며 -0.6% 기록… 72개월만에 감소
코로나19로 경영안정자금 수요 급증 반등 우려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20. 03.25. 17:54:4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부동산시장과 맞물린 제주지역 금융기관에서의 가계대출이 6년 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25일 한국은행 제주본부가 발표한 '2020년 1월중 제주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에 따르면 1월말 도내 금융기관의 여신 가운데 가계대출 잔액은 16조3019억원(전체 여신 중 52.2%)으로 월중 1066억원 감소했다. 전월대비 1월(-0.6%) 증가율은 2014년 1월(-0.5%) 이후 72개월 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전년동월대비 증가율도 4.3% 성장에 그쳤다. 2018년 10월 이후 15개월 연속으로 증가세가 둔화했고, 전국평균(4.9%)을 밑돌면서 예전보다 상승세가 한풀 꺾였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에 따라 업종별로 경영안정자금 수요가 급증하고 있어 가계대출은 다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도내 예금 잔액은 30조7879억원으로, 1월 한달간 3201억원 늘며 증가폭이 확대됐다.

한편 지난해 도내 가구당 가계대출액은 6406만원(전국평균 5288만원)으로 최상위권을 보였다. 특히 GRDP(지역내총생산) 기준 82.4%를 기록하며 그 비율은 전국에서 가장 높다.

경제 주요기사
코로나19로 제주 의약품·식료품 출하 늘어 '코로나 직격탄' 3월 제주도민 소비 사상 '최악'
국민연금 제주지사 '코로나19 유급휴가비' 지… 제주사회적경제기업 경쟁력 강화 참여업체 모…
제주 중기 80% "코로나19로 내수부진 심각" 제주관광협회, 탐나오 판매수수료 제로화
제주 2월중 미분양주택 1014호 '언제면…' 한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제주경제 직격탄"
제주청년가구 '빈익빈 부익부' 심화 코로나19 제주 해외 입도객 관리 '우왕좌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