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총 확진자 840명
18일 '31번 환자' 확진…사흘새 597명→731명→840명으로 증가
청도대남병원은 117명.. 격리중 직원 3명 추가 확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28. 15:43:0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800명을 넘어섰다.

 경북 청도대남병원 확진자도 격리 중이던 직원 3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117명으로 늘어났다.

 28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국내 확진자 2천22명 가운데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확진자는 840명이다. 이들은 전체 확진자의 41.5%에 달한다.

 신천지지대구교회 관련 확진자는 이 교회 신도인 31번 환자가 발생한 이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31번 환자는 18일 확진 판정을 받았고, 다음날 같은 교회에 다니는 신도 14명이추가로 발생했다. 이후 신천지대구교회 신도 가운데 기침이나 발열 등의 증상이 있는 1천299명에 대한 진단검사가 진행되면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확진자는 31번 환자 발생 이후 일주일 만에 500명을 넘어섰다. 오전 집계 기준으로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확진자는 25일 501명, 26일 597명, 27일 731명으로 100명안팎의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청도대남병원 확진자는 격리조치 중이던 직원 3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117명으로 늘어났다.

 117명 가운데 정신질환이 있는 확진자 43명은 현재 대남병원에 입원 중이며 64명은 다른 병원으로 이송됐다. 7명은 사망했고, 3명은 다른 지역에 거주하고 있다.

정부는 대남병원에 남아있는 확진자도 단계적으로 국립정신건강센터로 옮긴다는 방침이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법무부 '2주 자가격리' 거부 외국인 8명 강제 출… 국내 코로나19 어제 89명 증가 총 9976명
총선 비례투표 미래한국 25.1%·시민당 20.8% 네이버, 오늘부터 급상승 검색어 일시 중단
'셧다운' 이스타항공, 직원 절반 750명 구조조정… 민주당 "윤석열, 종편-檢유착의혹 입장 내야" …
삼성, 갤럭시S20 울트라 512GB 출시 대한항공 외국인 조종사 전원 3개월간 무급휴…
유시민 "안철수 자가격리 더 하는게 당에 도움" '의정부성모병원 방문' 서울아산병원 9세 환아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