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코로나 여파로 제주 외국인 체류기간 '연장'
임박한 외국인 대상으로 4월 30일까지 일괄 적용
시각·청각언어장애인 대해선 행동요령 홍보 나서
코로나19 지침서도 13개 언어로 번역해 배포 완료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02.28. 15:02:1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코로나19와 관련된 정보를 접하기 어려운 외국인과 장애인을 위한 대책이 실시된다.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은 체류기간이 곧 만료되는 등록외국인(외국인국적동포 거소신고자 포함·일부 체류자격 제외)의 체류기간을 오는 4월 30일까지로 일괄 연장했다고 28일 밝혔다. 대상은 체류기간 만료일이 2월 24일부터 4월 29일 사이에 있는 외국인이다.

 또한 감염 증상이 의심되는 불법체류 외국인이 신분상 약점 때문에 검진을 기피하는 사례를 예방하기 위해 '통보의무 면제 제도'를 적극 홍보하고 있다.

 제주도에서도 정보접근 취약계층인 도내 시각장애인(4193명)과 청각언어장애인(6629명)에 대한 예방수칙 홍보에 나서고 있다.

 먼저 제주도수어통역센터에서는 청각언어장애인에 대한 수어통역서비스를 24시간 제공하고 있으며, 지난 5일부터는 매일 오전 11시에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진행하는 '코로나19 합동브리핑'에 수어통역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의심사례자가 보건소나 선별진료소 등을 방문했을 때 실시산 영상통화로 수어통역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시각장애인복지관 및 시각장애인협회, 농아복지관, 농아인협회 등에는 마스크 3000개와 손세정제 1500개를 지원했다.

 아울러 코로나19 발병 및 의심시 행동요령을 수어 영상으로 제작해 보급하고, 1399콜센터 사용방법도 안내하고 있다.

 시각장애인에 대해서는 유선통화로 코로나19 예방수칙과 마스크 착용, 손세정제 사용을 비롯 발열, 기침 등 의심 증상이 있을 때 사전에 연락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제주도는 코로나19 예방수칙을 13개 언어로 번역해 다문화가정 및 고용허가 외국인근로자 1465개·3310명에게 배부했다.

 한편 도내 외국인주민은 지난해 12월기준 2만9187명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문대탄 "정치 신인 양성할 것" 박희수 "지속가능 1차산업 기반 조성"
고병수 "미세먼지 저감 위한 AMP 구축" 임효준 "세계인이 찾아오는 오일장 만들 것"
장성철 아침 큰절 거리인사로 표심 잡기 부상일 "도민이 잘 사는 제주 실현"
송재호, 4·3희생자유족회와 간담 등 표심 잡기… 오영훈 "제주시민 삶의 질 향상에 나설 것"
양병우 "박정규 후보 허위사실 공표 고발" 제주사랑상품권 지정 일반음식점서도 사용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