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대교육협 "개강 더 미루지 말고 '재택 수업' 하자"
각 대학에 공문 보내 의견 수렴…"온라인수업·과제물 대체 등 가능"
성균관대·중앙대·건국대·한국외대 등 개강 후 2주 동안 수업 온라인 진행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27. 16:19:0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4년제 대학 협의체인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회원 대학들에 "개강은 더 미루지 말고 '재택 수업'을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대학들이 이미 개학을1∼2주가량 연기한 데 이어 추가 연기를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제안이다.

 대교협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협의회 차원에서 학사 운영 방안을 마련해각 대학 의견 수렴을 시작했다고 27일 밝혔다.

 대교협은 각 대학에 보낸 공문에서 "전체적인 학사일정 등을 고려해 개강을 추가로 연기하지 않고 현재까지 정한 일정대로 진행하자"고 제안했다.

 지난 5일 교육부는 4주 이내 범위에서 개강을 연기하라고 대학에 권고했다. 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사총협)에 따르면 전국 4년제 대학 193곳 가운데 176곳(91.2%)이 개강을 연기했다.

 사총협이 조사한 지난 18일 기준으로는 154곳(79.8%)이 개강을 2주 연기했고, 22곳(11.4%)은 1주 연기했다. 개강을 3주 이상 연기한 곳은 없었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전북에 있는 우석대학교가 처음으로개강 4주 연기를 발표했다. 다른 대학들도 개강 추가 연기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교협이 '개강을 더 연기하지 말자'고 제안한 것은 이런 대학 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으로 해석된다.

 대교협은 개강은 더 연기하지 않되 집합 수업 대신 재택 수업을 진행하자고 권고했다.

 온라인수업(원격수업)이나 과제물을 제출하면 출석을 인정하는 과제물 수업 등을 하자는 것이다.

 이미 성균관대·중앙대·건국대·한국외대 등은 개강 후 2주 동안 수업을 온라인으로 진행하겠다고 발표한 상태다.

 대교협은 구체적인 수업 방법은 학교가 정하는 바에 따라 교과별로 담당 교원과학생이 협의해 정하자고 했다.

 대교협 관계자는 "교육부가 온라인수업 운영 기준을 세세하게 가이드라인으로 만들기보다는 각 대학이 구성원 협의를 거쳐 자율적으로 방안을 만들도록 해야 한다"면서 "회원 대학 의견을 취합해 교육부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최서원 "검찰·특검이 '삼족 멸한다' 폭언했다" '신용·체크카드' 재난지원금 3주간 6조원 썼다
비례대표 의원 '대부' 후원회장 모시기 '눈길' '경영권 승계 의혹' 이재용 부회장 구속영장 청…
김여정 "대북전단 조치 없으면 남북 군사합의 … 학원발 감염 속출하자 방역위반 학원 제재
'기소 위기' 이재용 '마지막 카드' 꺼냈다 '경기 회복-뉴딜 투자' 35조원 규모 3차 추경 편…
뼈 있는 농담 나누며 마주한 이해찬-김종인 정부 질병관리청 승격- 보건차관직제 신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