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미래통합당 총선후보 경선 '100% 국민 여론조사'
당원 50%·국민 50%에서…"21대 총선만 변경"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24. 17:07: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미래통합당이 21대 총선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자 선정을 위한 경선의 방식으로 '100% 국민 여론조사'를 채택했다.

 통합당 최고위원회의는 24일 오전 비공개회의에서 이 같은 경선 방식을 골자로 하는 당헌·당규 개정을 의결했다고 최고위원들이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밝혔다.

 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의 당헌·당규는 경선 여론조사 대상을 '당원 50%, 국민 50%'로 규정했었다.

 그러나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시민사회단체가 뭉친 미래통합당의 경우 '당원 50%' 조건이 특정 정당 출신 경선 후보자에게 유리할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개정이 추진돼 왔다.

 한 최고위원은 통화에서 "100% 국민 여론조사는 통합의 의미를 퇴색하지 않기 위한 것"이라며 "일단 21대 총선에서만 적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여론조사 규모나 방식은 이 자리에서 논의되지 않았다.

 통합당 지역구 국회의원 공천관리위원회가 현재까지 발표한 경선지역은 서울 금천·마포갑·서대문을·서초을, 경기 의정부을, 인천 남동을·부평을·서구갑 등 8곳이다. 경선은 28∼29일로 예정됐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이재용 부회장 8일 오전 구속영장 심사 트럼프정부 매티스 전국방 "대통령이 미국 분…
정부 "대북전단 살포 막을 법안 검토" 재고면세품 판매 하루만에 93% 팔렸다
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 39명중 36명 수도권 여행용 가방에 갇혔던 9살 초등학생 결국 사망
'군 동원' 트럼프 경고에 에스퍼 "지지안해" 반… 이달 출시 현대차 중형SUV 싼타페 신차 디자인 …
민주당 차기 대선경선 룰 조기 확정 추진 '조범동 결심공판' 변호인 "플라톤의 동굴 같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