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19일 귀국' 손흥민 21일 팔 수술 받는다
3년 전 수술한 부위의 2㎝ 위쪽으로 확인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20. 12:03:2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 16일 영국 버밍엄 빌라파크에서 열린 애스턴 빌라와 프리미어리그 경기 중 팔을 다쳐 누워 있는 손흥민.

오른팔이 부러진 상황에서도 멀티골을 터트리는 활약을 펼친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의 부상 부위가 3년 전 부러져 수술했던 '전완골부 요골'인 것으로 나타났다.

 손흥민은 21일 수술을 받는다.

 손흥민 측 관계자는 20일 연합뉴스 전화 통화에서 "손흥민이 어제 입국해 오늘 서울 시내 병원에 입원했다"라며 "수술은 21일 오전에 받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병원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지난 16일 애스턴 빌라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원정에서 전반 추가 시간 2-1을 만드는 역전골과 후반 추가시간 3-2 승리를 결정하는 '극장골'을 꽂았다.

 손흥민은 전반전 킥오프 30여초 만에 상대 수비수와 강하게 부딪힌 뒤 오른팔로땅을 짚는 과정에서 오른팔 통증을 호소했지만 참고 풀타임을 뛰었다.

 토트넘은 18일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의 오른팔 골절 사실을 공개했고, 조제 모리뉴 감독도 손흥민이 이번 시즌 내 복귀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안타까운 전망을 했다. 

 이런 가운데 손흥민은 19일 조용히 귀국해 서울 시내 병원에 입원해 정밀 진단을 받았다.

 진단 결과, 손흥민은 3년 전과 똑같은 오른팔 전완골부(척골·요골) 요골이 부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손흥민 측 관계자는 "3년 전 다쳤던 부위에서 2㎝ 정도 위쪽이 부러졌다. 관절 부위가 부러지지 않은 게 천만다행"이라며 "지난번에는 절단면이 수직이었는데 이번에는 비스듬하게 부러졌다. 떨어질 때 충격이 지난번보다 더 컸다는 방증"이라고 설명했다.

 손흥민은 2017년 6월에도 카타르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8차전 원정에서 전반 30분께 공중볼을 다투다 착지 과정에서 오른팔로 땅을 짚은 뒤 고통을 호소했고, 오른팔 전완골부 요골 골절로 수술대 위에 올랐다.

 손흥민은 당시 부상으로 치료와 재활에 2개월 정도 시간을 보내야만 했다. 이번부상도 비슷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하면 이번 시즌 막판 그라운드에 다시 설 수있는 희망이 생겼다.

 한편, 21일 수술대에 오르는 손흥민은 이번 주말까지 병원에 입원하며 수술 경과를 지켜본 뒤 퇴원할 예정이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멈춰선 도내 체육행사… 4월에도 '올스톱' 제주도체육회, 학교연계형 스포츠클럽 공모
"코로나19 막아라"… 제주 학원가 재검점 '병역특례' 손흥민 제주서 기초군사훈련 받는…
EPL "안전해질 때까지는 리그 재개 없다" 추신수 마이너 선수에 1000달러 지원 '특급 선행
메시 선정 '챔스 최고 25인'에 손흥민 포함 '잇단 코로나19 확진' 일본프로축구 리그 재개 '…
류현진·추신수, MLB 선급금으로 일당 582만원 받… PGA 투어 시즌 재개되면 출전 선수 늘린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