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해양·환경관측 위성 '천리안 2B호' 발사 성공
발사 31분 뒤 발사체서 분리된 위성 호주 지상국과 교신 성공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19. 10:01:2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국내 기술로 개발한 정지궤도 해양·환경 위성 '천리안 2B호'가 19일 오전 7시 18분(현지시간 18일 오후 7시 18분) 남아메리카 프랑스령 기아나의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성공률 98.6%를 자랑하는 아리안-5 ECA 발사체는 해양·환경관측 위성 '천리안 2B호'를 탑재하고, 예고했던 시간과 한 치의 오차 없이 우주로 나갔다.

 발사 뒤 3분 정도가 지나 위성을 보호하는 덮개인 페어링이 분리됐으며 약 25분뒤 전이궤도에 진입했다. 전이궤도는 지구와 가깝게는 251㎞, 멀게는 3만5천822㎞인지점을 잇는 타원궤도다.

 발사 약 31분 뒤에는 발사체에서 위성이 분리됐으며 이로부터 약 8분이 흐른 뒤호주 야사라가 추적소와 첫 교신을 했다.

 위성은 발사 후 1시간이 지나면 태양을 향해 태양전지판을 펼치게 된다. 발사 뒤 한달 뒤에는 목표 정지궤도에 자리를 잡게 된다.

 최재동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정지궤도복합위성사업단장은 "첫 교신은 발사 성공을 판가름하는 첫 번째 관문"이라며 "첫 교신과 발사 1시간 뒤로 예상되는 태양전지판 전개가 성공적으로 이뤄지면 위성이 정상적으로 작동한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천리안 2B호는 이후 각종 시험을 거쳐 10월 이후 해양 관측 데이터를 제공하고 내년부터는 환경 정보를 지상으로 보낼 예정이다. 이 위성은 앞으로 10년간 한반도 주변의 해양·환경을 관측하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발암 추정물질 검출' 당뇨병 치료제 31개 판매 … 불출마·낙선 의원들의 '인생2막'
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사리사욕으로 국회의원… 채널A 기자측 "진상조사 절차·인권 무시" 반발
통합당 김종인 뜨자 '무소속 4인방' 복당 '수면… 내일부터 마스크 안쓰면 버스·택시 못탄다
채널A '검언유착' 의혹 "증거 없고 개인적 일탈" 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 나흘만에 10명대로
박능후 "마스크 안쓰면 대중교통 승차 제한 검… 유은혜 "격주제 격일제 활용 27일 등교 예정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